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통3사 CEO, 과기정통부 장관 만나 "8월 5G 중간요금제 출시하겠다"SKT, 오늘 요금제 신고서 제출-KT·LGU+도 출시 계획 밝혀

[테크홀릭] 이통3사가 오는 8월 중에 10GB(기가바이트)와 100GB로 두 가지 선택지만 있던 5세대 이동통신(5G) 중간요금제를 출시한다.

이통3사 대표들은 11일 오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의 간담회를 마친 취재진과 만나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날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오늘 (요금제) 신고서를 제출했다"며 "조만간 정부와 협의를 통해 신고가 승인이 되면 아마도 8월 초정도에는 요금제를 출시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SKT 유 대표는 "5G가 보편적인 서비스가 되고 있는 상황이 중간 요금제를 도입하기에 가장 적절한 타이밍이라고 생각한다"며 "중간요금제 뿐만 아니라 다양한 라인업을 만들어서 고객 선택권이 강화되는 쪽, 고객 편의성이 강화되는 쪽으로 요금제를 설정하겠다"고 말했다.

구현모 KT 대표는 "8월 중으로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도 "SK텔레콤의 요금제가 이제 나왔기 때문에 구체화된 것을 보고 저희도 대응 전략 등을 검토를 해야 될 것 같다"며 "장관님과는 저희도 조속하게 내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을 드렸다"고 밝혔다.

이날 황 대표는 "고객에게 더 좋은 품질의 제공할 수 있게 된 게 가장 큰 의미이며 농어촌 공동망을 통해서 3사가 (투자)하고 있는데 거기에 대해서 동일한 주파수로 서비스할 수 있게 돼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로 인해서 저희뿐만 아니라 다른 회사들도 좀더 품질에 대해서 경쟁적으로 더 투자를 할 수 있게 되어서 저희 회사뿐 아니라 전체적으로 산업 전체에 좋은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을 하고 있다"고 최근 5G 주파수 할당 신청으로 품질을 개선할 수 있게 됐다는 점도 강조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3.4~3.42기가헤르츠(㎓) 대역 20메가헤르츠(㎒)폭 주파수 할당에 단독 응찰했다.

다만 앞서 SK텔레콤 측은 LG유플러스가 5G 주파수 할당을 요청하자 3.7~3.72㎓ 20㎒폭 주파수 할당을 추가 요청한 부분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황 대표는 "전체 주파수에 대한 활용 방안을 산업 전체에 가서 의사결정을 해야지 갑자기 대응을 20메가만 따로 띄어서 한다든지 그런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반면 이날 SKT 유 대표는 "정부가 20㎒만 미리 할당하는 걸로 결정한 것을 존중한다"면서도 "추가적으로 주파수 할당을 조속히 해달라고 요청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편익과 투자 활성화의 대의 명분이 있다"며 "그에 대해 우리는 투자를 할 생각을 충분히 갖고 있다. 정부가 조속하게 추가 주파수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번 주파수 할당에 대해 KT 구 대표는 "64TRx 장비로 SK텔레콤이나 우리나 장비 업그레이드 작업을 시작했다"며 "(장비가) 나오면 삼성 64TRx 장비로 업그레이드를 할 것"이라며 통신 장비 업그레이드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KT #SKT #LGU+ #5G 중간요금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통신3사 CEO 간담회' 에 참석해 기념촬영 하고 있다.(왼쪽부터) 유영상 SK텔레콤 사장,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구현모 KT 사장,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사진=과기정통부)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