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금융그룹, 지난해 사회적 가치 '2조원' 이상 창출

[테크홀릭] 신한금융그룹은 지난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 전반에 대한 성과를 분석하고 이를 화폐 가치로 측정한 결과 총 2조132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고 12일 밝혔다.

사회적 가치란 한정된 자원의 효율적인 활용 및 관리를 위해 기업의 비재무적인 ESG 활동 성과를 화폐 가치로 계량화한 것을 말한다.

신한금융이 연세대학교 ESG·기업윤리센터와 함께 개발한 '신한 ESG 밸류 인덱스(Value Index)'(구 신한 사회적 가치 측정 모델, 신한 SVMF)는 신한금융의 ESG 경영활동에 의한 사회적 가치를 금융 산업의 특수성을 감안해 측정하는 모델이다. 신한금융의 ESG 활동을 ▲투입된 자원(=절감된 비용) ▲부가 가치 ▲결과의 세 단계로 구분해 사회적으로 긍정적인 효과를 미친 총량을 화폐 가치로 측정한다.

신한 ESG 밸류 인덱스로 측정한 지난해 사회적 가치는 총 2조132억원으로 244개의 ESG 프로그램을 통해 창출됐다. 이는 측정을 시작한 2019년 7800억원, 93개 프로그램 대비 각각 158%, 163%가 증가한 수치다.

특히 125개의 친환경·혁신·포용 성장 관련 프로그램을 통해 총 1조7000억원의 사회적 가치가 창출됐다. 또 보이스피싱 예방 등 금융소비자 보호 프로그램과 금융교육, 사회 다양성 추구를 위한 34개의 프로그램을 통해 1728억원의 사회적 가치가 창출됐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고객, 지역 사회를 위한 사회적 가치 창출과 이에 대한 면밀한 측정, 분석이 ESG 경영의 중요한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며 "신한금융은 ESG 선도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 확산과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뤄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한금융 #사회적가치 #ESG활동 성과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