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업계 최고 속도 그래픽 D램 개발-1초에 풀HD 영화 275편 처리처리 속도 30% 향상-PC·게임기 이어 HPC·전기차 등 적용 예상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업계 최고 속도인 '초당 24기가비트(Gbps) GDDR6(그래픽스 더블 데이터 레이트 6) D램'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그래픽 D램은 PC와 영상재생 기기, 고성능 게임기 등에서 그래픽 카드의 명령을 받아 동영상과 그래픽을 처리하는 데 특화된 메모리 반도체다.

삼성전자의 ’24Gbps GDDR6 D램’은 EUV(극자외선) 노광 장비를 활용한 3세대 10나노급 공정 기반의 16Gb 용량 제품으로, 기존 대비 약 30% 이상 동작 속도가 향상됐다.

특히 삼성전자는 국제 반도체 표준화 기구 'JEDEC'의 표준규격에 맞춰 GDDR6 D램을 개발해 AI(인공지능), 그래픽 전문 업체들이 쉽게 채용할 수 있도록 호환성을 확보하면서도 업계 최고 속도를 구현했다.

’24Gbps GDDR6 D램’을 프리미엄급 그래픽 카드에 탑재할 경우, 최대 초당 1.1TB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이는 풀HD급 영화 275편을 1초 만에 처리할 수 있는 속도다. 이를 통해 4K, 8K 등 초고해상도 영상을 끊김 없이 즐길 수 있고, 고성능 컴퓨팅(HPC)에 적용하면 데이터 처리 성능을 크게 향상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24Gbps GDDR6 D램’에 저전력 동적 전압 기술(DVS)을 적용해 전력 효율을 20% 이상 향상했다. 특히 D램이 작동할 수 있는 동작 전압은 기존 1.35V보다 낮은 1.1V까지 지원해 노트북 배터리 사용 시간도 늘어나게 된다.

업계 최고 수준의 속도와 전력 효율을 확보한 ’24Gbps GDDR6 D램’은 PC와 노트북, 게임 콘솔 등 우수한 그래픽 성능이 요구되는 기기에 적용될 예정이며 향후 HPC와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분야에서도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상품기획팀 이동기 부사장은 “’24Gbps GDDR6 D램’은 이달 주요 고객사의 차세대 시스템에 탑재돼 검증이 시작될 예정”이라며 “삼성전자는 대용량 처리가 요구되는 컴퓨팅 시장 수요에 맞춰 제품을 적기에 상용화하고, 이를 통해 차세대 그래픽 D램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고성능 그래픽 D램 시장은 매년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이 예상되며, 삼성전자는 그래픽 D램 시장에서 차별화된 솔루션으로 시장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삼성전자 #24Gbps GDDR6 D램 #AI 반도체 #GDDR6 D램

삼성전자의 업계 최고 속도 24Gbps GDDR6 D램(사진=삼성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