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신한금융, 상반기 순익 은행·카드 기여로 2조7208억원 '사상 최대'2분기 KB금융보다 앞섰지만 상반기 '리딩금융' 내줘

[테크홀릭] 신한금융그룹이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사상 최대 반기 실적인  2조7208억원을 달성했다. 2분기 순이익 기준으로는 KB금융보다 169억원 앞섰으나 상반기 '리딩금융' 자리는 358억원 차이로 KB금융에 내주었다.

신한금융그룹은 올해 2분기 당기순이익 1조3204억원을 포함한 상반기 순이익은 2조72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3%(2770억원)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신한은행·신한카드의 견조한 이익 기여와 글로벌 부문의 높은 이익 성장이 실현된 결과다. 다만 2분기 손익은 코로나19와 경기 대응 충당금 적립 등 일회성 비용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5.7% 감소했다.

상반기 그룹 이자이익은 5조131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3% 증가했다. 2분기 이자이익은 마진 개선과 기업대출 중심의 대출자산 성장 효과 등으로 전 분기 대비 6.3% 늘어난 2조6441억원이다.

그룹과 은행의 상반기 순이자마진(NIM)은 각각 1.94%와 1.58%으로 개선세를 유지했다. 2분기 NIM은 각각 1.98%, 1.63%를 기록해 전 분기 대비 각각 0.09%포인트, 0.12%포인트가 개선됐다.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자산 수익률 개선 영향이다.

상반기 비이자이익은 핵심이익인 수수료이익의 증가에도 시장금리 상승에 따른 유가증권 관련 손익 감소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7.7%(1535억원) 감소한 1조8415억원을 시현했다. 2분기 비이자이익은 8553억원으로 수수료이익과 유가증권 관련 손익이 모두 감소하며 전 분기 대비 13.3%(1310억원) 줄었다.

상반기 대손비용은 6018억원으로 코로나와 경기 대응 관련 추가 충당금 적립 등 보수적 충당금 적립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67.6%(2427억원) 증가했다. 2분기 대손비용은 전 분기 대비 47.0% 증가한 3582억원이다.

6월 말 기준 그룹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은 15.9%, 보통주자본비율(CET1비율)은 12.8%이다. 신한금융은 규제 비율을 충족하며 안정적 자본비율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계열사별로는 신한은행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2.8% 증가한 1조6830억원이다. 이자이익은 기업 대출 중심의 자산 성장과 NIM 개선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9%(7240억원) 증가했다. 비이자이익은 수수료이익 증가에도 불구하고 유가증권 관련 손익 감소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8%(485억원) 감소했다.

신한카드는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12.4% 증가한 4127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신한금융투자는 189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4% 감소했다. 신한라이프는 10.2% 감소한 2775억원, 신한캐피탈은 여신자산 증가로 55.1% 늘어난 2036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그룹의 글로벌 손익은 상반기 283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3% 증가했으며, 2분기 1541억원으로 19.4% 늘었다.

신한금융그룹은 2분기에도 균등한 분기 배당을 실시할 계획이다. 분기 배당과 관련된 최종 결정은 8월 이사회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신한금융 #IR #2Q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