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물산, 2분기 '전 부문 호실적' 영업이익 5559억원 '사상 최대'

[테크홀릭] 삼성물산이 올해 2분기 상사·건설 등 전 부문에서 호실적을 거두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모두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나타냈다.

삼성물산은 2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매출은 전년 동기 8조5480억원보다 26.6% 증가한 10조8190억원,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4250억원 대비 30.8% 증가한 556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삼성물산의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이다.

상사부문 매출은 5조4150억원으로 전년 동기(4조2970억원) 대비 26.0%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290억원으로 전년 동기(900억원) 대비 43.3% 증가했다.

핵심 품목과 우량 거래선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영업기능 다변화 등 사업 전반의 질적 성장을 통해 전년 동기 대비 매출 및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건설부문 매출은 3조3590억원으로 전년 동기(2조6590억원) 대비 26.3%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1130억원) 대비 37.2% 늘었다.

대규모 프로젝트 공사가 본격화되면서 이 같은 증가세를 나타냈다. 건설 수주는 2분기 8조6000억원으로 연간 전망치인 11조7000억원의 73.5% 수준을 차지했다.

패션부문 매출은 매출 5150억원으로 전년 동기(4440억원) 대비 16.0% 늘었다. 영업이익 역시 620억원으로 전년 동기(430억원) 대비 44.2% 증가했다. 패션은 소비심리 회복에 따른 전체 사업군의 판매 호조로 실적이 개선됐다.

리조트부문 매출의 경우 8750억원으로 전년 동기(7360억원) 대비 18.9% 증가한 가운데 영업이익은 560억원으로 전년 동기(240억원) 대비 133.3%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2분기는 대외 경영 여건이 악화된 가운데서도 경영체질 개선 및 경쟁력 강화 노력의 성과가 가시화되면서 이같이 전체 매출 및 영업이익이 증가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상사는 사업의 선택과 집중 기조를 바탕으로 영업의 차별화된 경쟁력과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 등 경영효율성을 제고하면서 수익성이 지속적으로 확대됐다"며 "건설은 대규모 프로젝트 공사가 본격화되면서 실적 호조를 보였으며 자회사인 바이오는 공장 가동률 증가로 지속적인 이익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삼성물산 #IR #2Q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