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한화그룹, 방산 계열 통합·㈜한화는 건설 흡수 등 사업 재편글로벌 경쟁력 키우려 유사 사업군 통합해 체질개선

[테크홀릭] 한화그룹은 유사 사업군을 통합하고 체질 개선을 통해 경영 효율성을 높이고 사업 전문성을 강화하고자 방산 계열사를 통합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업 재편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한화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이차전지 공정 장비 사업 본격화와 반도체 공정 장비 사업 기반 마련 등을 위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부터 한화정밀기계 및 유관 회사를 인수하기로 결의했다. 이사회는 또 ㈜한화의 자회사인 한화건설을 합병하고, ㈜한화/방산을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매각하는 안건도 함께 통과시켰다.

지상에서부터 항공우주에 이르는 종합방산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3개 회사에 분산돼있던 한화그룹의 방산사업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 통합,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한화에서 물적분할된 방산 부문을 인수하고, 100% 자회사인 한화디펜스를 흡수합병한다. 나아가 이번 인수·합병을 발판으로 2030년까지 ‘글로벌 디펜스 톱10′으로 키우겠다는 비전도 공개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달 발사에 성공한 누리호의 모든 엔진을 제작했으며, 국내에서 유일하게 항공기 가스터빈 엔진 제작 기술을 가진 항공·우주 전문기업이다. 기업 규모가 클수록 대량 생산을 통해 가격을 낮출 수 있고, 다양한 제품을 만들 수 있어야 '서로 호환되는 제품끼리 패키지 판매'가 가능한 방산업계의 특성 때문에 그동안 업계에선 국내에서도 세계적 규모의 방산기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측은 "글로벌 트렌드에 맞춰 기업 규모를 키우고 제품을 다양화해 '한국형 록히드마틴'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라고 설명했다.

한화그룹의 지주사격인 ㈜한화는 방산부문을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매각하는 대신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인 한화정밀기계를 인수해 '㈜한화/모멘텀'(옛 한화 기계부문)의 사업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모멘텀은 이차전지·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 공정 장비와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사업 부문이다. 

㈜한화는 반도체 후공정 패키징 장비·LED 칩 마운터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한화정밀기계를 모멘텀과 통합할 계획이다. ㈜한화는 두 회사의 역량을 더해 친환경 에너지 공정 장비 사업에 속도를 내고, 중장기적으로 반도체 공정 장비 분야 전문업체로 도약하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100% 자회사인 한화건설도 흡수합병한다. 이를 통해 ㈜한화는 소재, 장비 및 인프라 분야로 사업을 전문화할 계획이다.

㈜한화는 현재 진행 중인 태양광 셀·모듈 등 양산 장비 사업을 풍력 등 친환경 에너지 부품·장비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한화건설은 지난해 90MW급 양양 수리풍력발전단지·76MW급 경북 영양 풍력발전단지·25MW급 제주 수망 풍력발전단지 등을 잇따라 준공했다. ㈜한화는 100% 자회사인 한화건설을 합병해 계열사 간에 발생하는 거래비용을 줄이고 중복되는 업무를 정리해 지출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화임팩트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인 한화파워시스템을 인수한다.

가스터빈 개조 기술과 수소혼소(혼합연소) 발전기술에 강점을 가진 한화임팩트와 산업용 공기·가스압축기 등 에너지장비 전문기업인 한화파워시스템 간의 기술협력으로 차세대 혁신 발전원을 개발하는 한편 적극적 해외진출로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한화그룹은 그동안 유사 사업군 통합 등 사업 재편 활동을 꾸준히 진행해왔다. 앞서 2020년 1월 화학 계열사인 한화케미칼은 태양광 및 소재 사업을 맡은 자회사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를 흡수합병하면서 사명을 한화솔루션으로 바꿨다.

#한화그룹 #사업재편 #이사회 #체질 개선 #경영 효율성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