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미래에셋증권, 상반기 영업이익 6000억원 돌파철저한 리스크 관리·차별화된 사업모델로 업계 최고 수준 실적 달성

[테크홀릭] 미래에셋증권은 증권업계에서 올해 상반기 최고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올해 상반기 기준 잠정(연결재무제표기준) 영업이익 6059억원, 세전순이익 6268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미래에셋증권 2분기 잠정실적은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12.9% 증가한 3213억원, 세전순이익도 전분기 대비 29.9% 증가한 3542억원, 지배주주 순이익 역시 전분기 대비 32.3% 증가한 2537억원을 기록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선제적인 시장 대응을 통한 트레이딩 부문 손익 방어와 다각화된 투자 포트폴리오 기반의 양호한 성과를 창출하며 운용손익에서 별도 재무제표기준) 1100억원을 기록해 실적 선방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투자목적자산 등에서 발생한 실질 분배금과 배당 수익에서도 756억원을 기록했다.

투자부문(IB) 전체 수익은 별도 재무제표기준 1064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업금융 수수료 수익이 812억원, 기업 여신수익이 252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거래대금 감소세로 전체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은 별도 기준 1338억원을 기록했다. 해외주식을 포함한 해외물 수수료 수입이 385억원으로 전체 수수료 수익의 28.8%를 차지했다. 사상 최대 비중이다. 연금 잔고는 25조3000억원 수준이다.

해외 법인 실적도 견고했다. 2분기 세전순이익은 640억원으로 전분기 보다 113.3% 증가했다. 글로벌 증시 변동성 확대에도 각 지역별 특성에 따라 핵심 비즈니스를 수행하며 안정적인 실적을 지속적으로 기록하고 있다고 미래에셋증권 측은 전했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차별화된 사업모델을 바탕으로 최대 자본 능력을 활용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안정적 손익 구조를 달성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라며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자사주 매입과 소각 등 주주환원 활동을 계속 실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증권 #IR #2Q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