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증권, 美주식 주간거래 누적 거래액 2조원 돌파

[테크홀릭] 삼성증권으로 낮에 미국 주식을 거래한 누적액이 2조원을 넘어섰다. 연령별로 50대 남성이 가장 많이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증권은 올해 서비스를 시작한 지 140영업일 만이자, 1조원을 넘어선 지 3개월(84영업일) 만에 삼성증권의 미국주식 주간거래액이 지난 19일 2조원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최근 3개월 월평균 100만 달러(한화 약 13억4400만원)를 거래한 헤비트레이더 서학개미가 크게 늘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서비스를 출시한 초기와 비교하면 헤비트레이더 서학개미 규모는 약 2배 이상 증가했다"며 "이들 중 31.4%는 국내 주식도 월평균 10억원 이상 거래할 정도로 국내와 미국장 모두에서 헤비트레이더 모습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이어 "야간거래에 부담을 느낀 헤비트레이더가 국내 주식과 같은 시간대에 편리하게 투자할 수 있다는 점에서 미국주식 주간거래로 투자 규모를 늘린 것 같다"며 "이들은 글로벌 포트폴리오를 관리하는 관점에서 교차매매를 적극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종목별로는 테슬라와 애플, 엔비디아 등 우량 빅테크 주식 비중이 높았다. 최근 코카콜라와 코스트코 등 소비재 종목도 순위권에 올랐다.

연령 별로는 서울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의 거래가 가장 많았다. 사측은 50대 남성들이 경제활동을 왕성하게 하는 만큼 밤새 진행되는 미국주식 거래에 그동안 참여하기 어려웠던 것으로 봤다. 이에 낮 시간에 짬을 내 투자할 수 있다는 장점에 투자 규모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사재훈 삼정증권 부사장은 "주간거래를 활용한 일반투자자는 물론 헤비트레이더까지 수익은 물론 위험관리까지 할 수 있도록 투자정보 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증권 #미국주식 #주간거래 #누적 거래액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