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신한카드, 피스컬노트와 MOU-美 빅데이터 컨설팅 시장 진출

[테크홀릭]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서울 을지로에 있는 신한카드 본사에서 피스컬노트의 공동 창립자이자 대표인 팀 황(Tim Hwang)과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법률·정책 및 ESG 분야의 AI (인공지능) 선도기업인 미국 피스컬노트(NYSE:NOTE)와 손잡고 양사가 보유한 데이터 및 AI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데이터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카드는 양사가 보유한 양질의 정형·비정형 빅데이터와 더불어 우수한 데이터 분석 역량을 기반으로 다양한 해외 데이터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국내 시장 진출 등을 목적으로 한국 시장에 대한 정보가 필요한 해외 기관·기업에 국내 법규를 비롯한 ESG 정책부터 소비 트렌드 등 민간 소비와 관련된 정보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통합 정보 서비스를 함께 협력해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신한카드가 추진하고 있는 카드 소비 내역을 통한 개별 소비자의 탄소 배출량을 산출할 수 있는 ‘신한 그린인덱스’를 기반으로 한 피스컬노트의 ESG 관련 다양한 데이터 및 전문가 노하우와의 협업을 통해 국내외 주요 정부 기관·기업을 대상으로 ESG 컨설팅도 추진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피스컬노트 팀 황 대표는 “업계 선도기업인 신한카드와 제휴를 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약은 피스컬노트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새로운 대체 데이터 및 AI 영역에서의 혁신을 이끌 것이며, 폭넓은 고객 대상으로 ESG 관련 협업의 시작을 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카드는 이번 협약이 그동안 국내 위주의 데이터 사업을 글로벌 비즈니스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 나간다는 측면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신한금융그룹의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에 발맞춰 데이터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피스컬노트는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활용해 각국의 법안과 규제정보 등을 분석해 서비스로 제공하는 기업으로, 최근 에이셀테크놀로지스 인수를 통해 신용카드 거래 정보와 탄소 배출량 정보 등 대체 데이터 분야의 사업도 확장하고 있다.

한편 신한카드는 지난해 금융권 최초로 유럽에서 빅데이터 컨설팅 사업을 수행한 바 있다. 이탈리아의 빅데이터 전문기관인 ‘엑소 리체르카’와 바실리카타주의 관광 소비 분석 시범사업을 진행했으며, 엑소 리체르카 및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이탈리아 등 유럽 각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의 관광산업 활성화 지원 컨설팅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아시아개발은행(ADB)과 데이터 공급 계약을 체결했고, 글로벌 최대 결제 네트워크 기업 비자(VISA)와 데이터 비즈니스 관련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데이터 컨설팅 역량을 지속해서 강화하고 있다.

#신한카드 #피스컬노트 #빅데이터 컨설팅 #미국 #ESG #해외 데이터 사업

(왼쪽부터)임영진 신한카드 사장과 팀 황 피스컬노트 대표가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카드)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