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오뚜기-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유망 스타트업 발굴 육성‘스타트업 오픈 스테이지’ 프로그램 진행-최종 선정 기업에 협업 기회 및 PoC 지원금 등 제공

[테크홀릭] ㈜오뚜기가 식품산업에 적용 가능한 친환경, 디지털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상호 협력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고자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 사업 협력을 통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운영하는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 ‘스타트업 오픈 스테이지’에 참가할 스타트업을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모집 기간은 9월 22일부터 10월 20일까지로, ▲친환경(폐수/배기처리 개선, 식품제조 부산물•폐기물 활용, 친환경 포장 등) ▲디지털(고객 키워드 도출, 맛 DB 구축, 온라인몰 데이터 자산화, B2B 식품시장 빅데이터 수집 등) ▲기타(미생물 활용 식품 소재 개발 등) 분야의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다.  

㈜오뚜기는 제조, 연구, 영업, 디지털 등 각 사업부의 서류 검토를 거쳐 11월 8일 밋업 대상 기업을 발표하고, 11월 15일 부서별 1대1 심층 비즈니스 밋업을 개최할 예정이다.  

밋업을 통해 최종 선정된 기업에게는 ▲오뚜기와의 협업 ▲최대 3천만원의 사업 실증(PoC) 지원금 제공 ▲PoC 기간 오뚜기 사내외 공간 사용 지원 ▲전략적 투자 검토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오뚜기 자사몰인 ‘오뚜기몰’과 연계한 제품 판매, 사업화 관련 대외 홍보 등의 후속 지원도 받을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참신한 아이디어와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발굴, 육성해 협업 모델을 개발하고자 이번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유망 스타트업과 동반성장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창립 53주년을 맞은 ㈜오뚜기는 ‘인류 식생활 향상에 이바지한다’는 사시를 바탕으로 맛과 품질, 영양 면에서 우수한 먹거리를 선보여왔다. 대표 제품인 카레와 라면을 비롯해 즉석밥, 소스, 유지, HMR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으며, 풍부한 노하우와 인프라를 활용해 건강한 식문화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오뚜기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트업 오픈 스테이지

 

허정선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