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건설, 에너지소외계층에 'H-그린세이빙' 기부금 2억5000만원 전달

[테크홀릭] 현대건설은 지난 22일 서울시청 본관에서 서울시,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사회복지시설 대상으로 에너지효율 개선을 위한 ‘H-그린세이빙’ 사업 기부 전달식을 진행하고 자체 기부금과 임직원들의 급여를 모은 2억5000만원을 기부했다고 22일 밝혔다.

'H-그린세이빙'은 민관 협력을 통해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고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해 실시한 사회공헌사업으로 현대건설은 이날 전달한 기부금을 포함해 2년간 서울시에 총 4억2000만원을 기부했다.

이번 기부금으로 사회복지시설 내 일반 조명기기를 고효율 LED 조명기기로 교체하고 유휴공간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신재생에너지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전기요금 등 가계 운영비 부담을 낮추고 온실가스 배출량 절감에도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현대건설은 설명했다.

현대건설은 한국에너지공단의 온실가스 감축량 평가를 거쳐 절감된 온실가스 상당을 탄소배출권으로 인정받을 예정이며, 확보된 배출권 수익은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재기부해 환경 분야 청소년 대상 에너지 교육 사업에 활용할 방침이다.

또 현대건설은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노력과 함께 탄소배출권 수익을 기부 및 활용하는 CSR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환경경영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H-그린세이빙 사업을 통해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에너지 효율개선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등 취약계층의 에너지 복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획득한 탄소배출권 수익은 미래세대 환경 분야 인재양성에 적극 후원하겠다"고 말했다.

#현대건설 #H-그린세이빙 #기부 #에너지소외계층

(오른쪽 부터)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과 서울특별시 김의승 행정1부시장이 기부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사진=현대건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