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넷마블문화재단,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 통해 넷마블 게임콘서트 개최게더타운 내 강연장, 체험존, 미디어룸 등 다양한 체험 콘텐츠 마련

[테크홀릭] 넷마블문화재단(이사장 방준혁)은 지난 24일,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Gather Town)’을 통해 제 14회 넷마블 게임콘서트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넷마블문화재단은 게더타운 ‘넷마블 게임콘서트 월드맵’에 △강연자의 강연을 들으며 소통할 수 있는 ‘강연장’ △OX퀴즈와 웹게임을 즐길 수 있는 ‘체험존’ △지난 게임콘서트를 시청할 수 있는 ‘미디어룸’ 등을 마련해 참가자들이 강의를 비롯한 다양한 체험 콘텐츠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올해 세 번째로 열린 넷마블 게임콘서트는 ‘게임 &’이라는 메인 테마 아래 서울여자대학교 정보보호학과 김명주 교수와 네비웍스 구본홍 상무가 강연자로 참여했다.
 
1부 <안전하고 즐거운 게임을 위한 디지털 윤리>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선 김명주 교수는 디지털 세상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예상치 못한 상황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과 함께 안전하고 즐거운 게임을 지속하기 위한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명주 교수는 “지능정보사회로 넘어오면서 그에 맞는 디지털 윤리가 필요하다. 인터넷에 무심코 올린 게시물, 이미지는 신상 털기를 당할 수 있기 때문에 개인정보를 좀 더 신중하게 관리해야 하며 디지털 윤리 원칙을 항상 기억하고 행동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새로운 시대에 발맞춰 디지털 기술 및 트렌드의 기본은 꼭 알아 두어야 새로운 역량을 키울 수 있다”고 말했다.

넷마블 게임콘서트 사회자 김수현 아나운서와 김명주 교수(오른쪽)가 질의 응답하는 모습(사진=넷마블)


 
이어 2부 강연에 나선 구본홍 상무는 <게임으로 가상훈련하기>라는 주제로 게임과 가상훈련의 차이점 및 국내외 게임을 이용한 가상훈련 사례와 게임을 통한 가상훈련의 발전 가능성을 살펴봤다.
 
구본홍 상무는 “게임의 영역은 지속적으로 확장되고 있다. 본래의 게임 목적인 단순한 여가활동에 그치지 않고 지금은 산업, 현장에 퍼져 나가고 있으며 이는 현실과 게임의 연결을 지속적으로 가속화하고 있다. 게임으로 가상훈련하기는 목적과 대상을 어디에 두고 결과를 만드냐에 따라 게임 혹은 가상훈련으로 활용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강연 이후에는 온라인 청중들을 대상으로 푸짐한 선물을 추첨 증정하는 퀴즈 이벤트를 비롯해 강연자에게 궁금한 점을 작성해 제출하면 강연 종료 후 답변을 받을 수 있는 기회도 제공했다.
 
넷마블 게임콘서트는 넷마블문화재단이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과 확산을 위해 2019년부터 여러 분야의 전문가를 초빙해 게임산업 트렌드 및 미래 비전을 공유하고 전문가와 현업자의 경험을 나누는 오픈 포럼 형식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작년부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형태로 개최하며 지속적으로 안전하게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넷마블 #넷마블 게임콘서트 #넷마블문화재단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