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성장의 본질은 고객-고객이 신한카드의 팬이 되게 하자"창립 15주년 기념식-"카드를 넘어 일류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자" 제시

[테크홀릭]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10월 1일 창립 15주년을 맞아 서울 중구에 있는 신한카드 본사 3층 대강당에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등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기념식을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창립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신한카드)

이날 창립기념식에서 임영진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3천만 고객과 신한카드 임직원 그리고 신한금융그룹 임직원에게 감사를 전한다"면서 "신한카드가 현재의 위상을 가질 수 있도록 이끌어준 나침반은 그동안의 비전이었던 만큼 이를 업그레이드해 카드를 넘어 일류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키워드를 ‘드림 플레이어(Dream Player)’로 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3가지 도전 과제를 제시한다"고 말했다.

임 사장의 세 가지 도전 과제 중 첫 번째는 금융에서 일상까지 바꾸는 ‘Only1 Player’가 되자는 것이다.

임 사장은 "종합금융 포트폴리오의 완성과 함께 비금융 플랫폼과 라이프 콘텐츠를 강화함으로써 진정한 ‘Life & Finance 플랫폼’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국내 1위를 지키는 카드 본업과 미래사업의 조화로운 성장을 통해 차별된 Only1 플랫폼 기업으로 진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두 번째는 고객을 ‘신한카드의 플레이어(pLayer)’로 만들어 나가자는 것이다.

임 사장은 “성장의 변함없는 본질은 언제나 고객이며 고객이 사용자를 넘어 신한카드의 팬이 되게 하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 경험을 통한 ‘고객 경험(CX·Customer eXperience)’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임 사장은 “고객들의 경험이 데이터로 쌓이고, 이러한 데이터를 토대로 인사이트(Insight)를 만들고, 이러한 인사이트가 또 다른 고객 경험 혁신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을 만들어내자”고 말했다.

마지막 세 번째는 새로운 변화를 이끌기 위해서는 신한카드 구성원 모두가 ‘문화 RE:Boot Player’가 돼야 한다는 것이다.

임 사장은 "바르게, 빠르게, 다르게 일하는 신한카드만의 성장 문화를 정착시키자"면서 "이러한 성장 문화의 지향점은 우리 사회의 ‘공감과 상생의 가치’를 키우는 일인 만큼 ESG 실천에도 힘쓰는 신한카드가 되자"고 강조했다.

임 사장은 “내가 꿈을 이루면 나는 누군가의 꿈이 된다는 말이 있듯이 꿈을 이루는 신한카드의 선한 영향력이 세상의 또 다른 꿈이 돼 공감과 상생의 가치를 더욱 커지게 만드는 여정을 힘차게 시작하자”는 말로 기념 식사를 마무리했다.

한편 신한카드는 옛 LG카드와 옛 신한카드가 통합한 2007년 10월 1일을 창립일로 삼고 있다.

#신한카드 #임영진 #창립 15주년 #기념식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