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세브란스병원에 국내 상급종합병원 최초로 ‘AI 보이스봇’ 적용환자들이 진료 일정을 놓치지 않도록 AI가 전화를 걸어 예약 확인

[테크홀릭] KT(대표이사 구현모)가 세브란스병원(원장 하종원)에 국내 상급종합병원 최초로 AI 보이스봇 솔루션을 적용해 세브란스병원 환자들이 진료 일정을 놓치지 않도록 AI 보이스봇이 전화를 걸어 예약 일정을 안내하는 서비스 ‘AI 세라봇’을 구축했다고 11일 밝혔다. 

‘AI 세라봇’은 진료 일정이 도래한 환자에게 AI가 전화를 걸어 일정과 담당 의료진을 안내하며, 통화 중 환자의 진료 일정 취소나 변경 등의 요청 처리를 지원한다. 또 원활한 진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진료 필요 서류와 유의사항까지 필요한 정보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게 된다.     

AI 세라봇에는 KT의 STT(Speech To Text, 음성-문자 변환) 엔진과 NLP(Natural Language Processing, 자연어처리) 기술이 적용돼 AI보이스봇과 환자 간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하다. 또한, KT의 보이스봇 운영 노하우를 접목해 365일 24시간 안정적인 솔루션 운영과 AI 품질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세브란스병원은 향후 ‘AI 세라봇’을 진료 안내뿐 아니라 세브란스병원의 의료 빅데이터 사업과 연계해 상담이 필요한 환자에게 전문상담사를 자동으로 연결하는 AI 예약센터로 진화 시킨다는 계획이다. 또한 양사 협업을 통해 환자 만족도 향상을 위한 AI 솔루션을 개발하는 공동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세브란스병원 하종원 원장은 “병원을 이용하는 환자들이 진료 전에 보다 나은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환자 서비스에 디지털 기술을 도입했다”며, “세브란스병원은 IT를 활용해 차세대 고객 가치를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KT AI/BigData사업본부 최준기 본부장은 “국내 대표 상급종합병원인 세브란스병원에 KT의 AI 보이스봇을 제공하게 돼 기쁘다”며, “향후에도 세브란스병원과 적극 협력해 환자 만족도 향상에 필요한 기술과 서비스를 지속 고도화 하겠다”라고 말했다.

#KT #AI세라봇 #세브란스병원 #인공지능 보이스봇

KT가 세브란스병원에 국내 상급종합병원 최초로 인공지능 보이스봇 ‘AI 세라봇’을 구축했다고 11일 밝혔다.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환자들이 AI 보이스봇의 안내를 받아 진료일정을 확인하고 있다.(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