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보험
미래에셋생명, 임직원과 함께 환경보호 ‘그린오피스 캠페인’ 실시친환경 사무환경 개선 및 아이디어 공모-에너지·폐기물 절감

[테크홀릭] 미래에셋생명은 환경보호에 앞장 서고, 사회와 함께 하는 지속가능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회사와 임직원이 함께 하는 환경보호 캠페인 ‘그린오피스 캠페인’을 회사의 정책 지원과 임직원의 소통 및 참여의 양방향으로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먼저 6월부터 9월까지 사무환경개선 프로젝트를 통해 여의도 본사 사무실 구조를 사무실 인테리어와 집기를 새롭게 단장하고, 직원들의 소통과 이동을 고려한 최적의 동선을 구축하는 등 쾌적하고 효율적으로 변경했다. 특히, 사무실 휴지통을 없애고 층별 분리수거 프로세스를 재정비해 불필요한 쓰레기 배출을 최소화했다. 

물리적 공간 개선에 이어 임직원 아이디어 공모를 열고, 종이 출력 없는 페이퍼리스(Paperless) 활성화, 일회용품 사용 최소화, 탄소 배출 경감을 위한 불필요한 이메일 삭제 등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는 구체적 가이드라인을 엄선, 그린오피스 구축을 위한 실천방법을 모색했다. 

현재 미래에셋생명은 2020년 12월부터 고객의 모든 업무 문서를 전자문서로 전환하는 등 업계 최초로 ‘종이 없는 보험사’로 탈바꿈하며 환경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그린오피스 캠페인을 통해 더욱 구체적 실천을 바탕으로 에너지 및 폐기물 절감을 일상화하며 친환경 정책을 확대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배수동 미래에셋생명 경영혁신본부장은 “세계적으로 급격한 기후변화와 탄소배출 절감, 자원 재활용 문제 등 환경보호의 필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미래에셋생명은 새로운 사무환경에서 구체적이고 효율적으로 ESG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그린오피스 캠페인’을 시작했다”며 “캠페인을 계기로 모든 임직원이 ESG경영에 동참하는 조직문화를 구축하고, 장기적 관점에서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비재무적 요소를 반영한 경영방침을 준수하며 지속가능성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생명은 2021년을 지속가능경영 원년으로 선포하고 업계 최초로 ESG인증을 받은 후순위채권을 발행하는 등 재무적 성과와 비재무적 가치의 균형을 조화롭게 운영하며 ESG 리딩컴퍼니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2022년 3월에는 투자자들의 비대칭성을 해소해 모범적 ESG 기업문화를 선도한 점을 인정받아 한국거래소가 선정한 ‘2021년 유가증권시장 공시우수법인’에 선정됐다.

#미래에셋생명 #그린오피스 캠페인 #ESG경영 #환경보호 캠페인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