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신한투자증권, IDC 퓨처엔터프라이즈 어워드 2개 부문 국내 수상‘클라우드 퍼스트’ 전략 추진 성과 인정

[테크홀릭] 신한투자증권(대표이사 이영창·김상태)은 9월 글로벌 IT 시장분석기관 IDC의 2022년 IDC 퓨처엔터프라이즈(Future Enterprise) 어워드에서 ‘클라우드 퍼스트’ 전략 추진 성과를 인정받아 ‘미래의 디지털 인프라스트럭처’와 ‘올해의 CIO’ 두 개 부문에 걸쳐 국내 수상사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신한투자증권은 업계에서 가장 선도적이고 공격적인 클라우드 활용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른 노하우를 바탕으로 업계 최초 퍼블릭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구축하고, 금융권 최초 퍼블릭 클라우드 기반 AICC (AI Contact Center) 시스템을 구축하며 증권업 최초 MTS 시스템의 퍼블릭 클라우드 전환을 추진해왔다.

이 가운데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클라우드 전환 프로젝트는 2022년 대형 IPO 상황 발생 시 채널 동시 접속자가 2019년 대비 5.3배 이상 증가한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했고, 물리적 서버 도입 대비 약 90%의 비용 절감을 실현했다. 이 성과를 인정받아 미래의 디지털 인프라스트럭쳐 부문 국내 수상사로 선정될 수 있었다.

올해의 CIO 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신한투자증권 전형숙 ICT 본부장은 회사 인력과 시스템 강점을 기반으로 △IT 인프라 △개발 방식 △조직문화까지 확장해 애자일 방법론을 적용했고, 클라우드 퍼스트 전략을 통해 디지털 생태계 진입을 위한 경쟁력을 강화해왔다.

신한투자증권은 실증 사업과 애자일 문화로의 변화 도전을 통해 빅테크뿐만 아니라 글로벌 금융 회사를 뛰어넘고자 노력하고 있다. 또 클라우드 기반 ‘오픈 플랫폼’ 생태계 구축을 위한 차세대 시스템인 메타 프로젝트를 빠르게 추진해가고 있다.

이영창 신한투자증권 대표는 올 초 신년사에서 “오픈 플랫폼 생태계는 신한투자증권 기술 솔루션과 Third Party 파트너사와의 협업 솔루션을 통합해 개발 환경을 제공한다”며 “전통적인 금융 서비스까지 참여 기업들에 지원함으로써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조하려는 스타트업의 지속 가능 경영을 후원할 계획”이라고 ‘디지털 리딩 컴퍼니’로의 도약 계획을 밝혔다

한국 IDC 한은선 지사장은 “신한투자증권은 클라우드 퍼스트 전략을 기반으로 MTS 인프라의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으로의 마이그레이션을 통해 디지털 비즈니스 인프라에 확장성과 민첩성을 구현했다는 점에서 국내 우수 사례로 선정될 수 있었다”며 “올해의 CIO로 선정된 전형숙 본부장은 디지털 리더십의 중요성을 잘 이해하며, 개발형 플랫폼 기반 디지털 생태계를 지원하는 ICT의 역할 변화를 성공적으로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IDC에 따르면 올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 12개국 707개 조직에서 총 1071개 프로젝트가 후보로 참가를 신청했으며, 한국 IDC는 10월 13일 ‘IDC DX 서밋’을 개최해 퓨처엔터프라이즈 어워드의 온라인 시상식과 국내 수상사와의 대담을 진행한다. 신한투자증권을 포함한 한국 수상사는 자동으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 결선에 진출하게 되며, 10월 26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IDC DX 서밋 아시아 태평양 지역 콘퍼런스에서 결과가 발표된다.

#신한투자증권 #IDC 퓨처엔터프라이즈 어워드 #클라우드 퍼스트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