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전자, '프리즈 런던'서 롤러블 올레드 TV 활용한 작품 전시미술계 거장 토비아스 레베르거와 협업-착시 효과 기반한 색다른 예술적 경험 제공

[테크홀릭] LG전자가 올레드 아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영국 런던에서 현지시간 12일부터 5일간 열리는 세계적인 아트페어 ‘프리즈 런던(Frieze London) 2022’에서 2009년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바 있는 미술계 거장 토비아스 레베르거(Tobias Rehberger)와 협업해 LG 올레드 TV가 지닌 예술적 가치를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작가는 런던 프리즈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작품 <미로 속으로(Into the Maze), 2022> 주제의 ‘위장(Camouflage)’을 143m2 규모 공간에 구현하는 핵심 요소로 화면을 말아 숨길 수 있는 롤러블 올레드 TV만의 특징을 활용했다. 작품 내부에는 육면체를 쌓아올린 듯한 다양한 크기의 조형물들을 설치하고 벽과 바닥, 조형물 전체를 흑백의 기하학적 패턴으로 감쌌다. 

작가의 작품은 LG 시그니처 올레드 R 2대와 LG 올레드 에보 3대(77형 2대, 65형 1대)에 주변 공간과 어우러진 기하학적 패턴의 움직임을 담은 영상을 상영한다. 특히 LG 시그니처 올레드 R는 화면이 말린 채로 조형물 내 숨겨져 있다가 음악에 맞춰 화면을 펼치며 나타나 영상과 공간이 하나가 되는 듯한 착시 효과를 만들어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예술적 경험을 선사한다. 

LG전자가 12일(현지시간)부터 5일간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프리즈 런던'에서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를 활용한 설치예술 작품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예술적 경험을 선보였다.(사진=LG전자)

LG전자는 올레드의 압도적인 화질과 유연한 폼팩터를 기반으로 아니쉬 카푸어(Anish Kapoor), 케빈 멕코이(Kevin Mckoy), 배리엑스볼(Barry X Ball) 등 세계적인 예술가들과 지속적으로 협업해왔으며 작가들은 LG 올레드 TV의 기술력을 협업 이유로 꼽았다. 

배리엑스볼은 “LG 올레드 TV는 내가 원하는 수준의 검은 색상을 선명하게 표현한다”고 말했고 아니쉬 카푸어도 “매우 풍부하고 높은 수준의 색상을 보여준다”고 LG 올레드 TV의 화질을 높이 평가했다. 

사이먼 폭스(Simon Fox) 프리즈 런던 CEO도 “LG전자는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예술가들에게 새로운 작업 도구를 제공한다”며 “토비아스 레베르거와 LG전자의 협업 작품은 프리즈 런던의 주요 관람 포인트 가운데 하나”라고 언급했다. 

LG전자는 예술에 영감을 주고 예술과 하나가 되는 올레드 아트 프로젝트를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리더십을 확고히 하는 한편, 예술에 관심이 많은 고객들에게 최고의(First), 차별화된(Unique), 세상에 없던(New) F.U.N 경험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다. 

LG전자 HE사업본부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하는 오혜원 상무는 “혁신 기술을 예술과 접목한 올레드 아트 프로젝트를 통해 LG 올레드 TV만의 차원이 다른 고객경험을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프리즈 런던 2022 #올레드TV #토비아스 레베르거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