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구자열 무협 회장, "아프리카는 광물 공급망 다변화의 대안"

[테크홀릭] 구자열 한국무역협회(KITA) 회장이 “광물 공급망 다변화의 대안이 될 지역”이라면서 아프리카 지역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18일 무협에 따르면 구 회장은 전날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주최한 아프리카 12개국 주한 대사 초청 비즈니스 네트워킹 행사에서 "아프리카는 석유, 천연가스 등 에너지 자원과 니켈, 코발트 등 희귀광물을 풍부하게 품고 있는 대륙”이라며 "앞으로는 공적개발원조(ODA)를 넘어 핵심 광물 공급망, 그린 에너지, 바이오 등으로 협력 분야를 확대하고 상호 호혜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우리 무역에서 아프리카가 차지하는 비중은 2% 미만으로 낮은 수준이지만, 코로나 팬데믹 이후에는 교역이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1.3%에서 올해 1∼8월 1.4%로 높아졌다. 한국의 아프리카 수출과 수입은 작년 기준 각각 90억달러, 68억달러로 전년 대비 57.3%, 63.4% 늘었다.

아프리카는 석유, 천연가스 등의 에너지 자원과 니켈, 코발트 등의 희귀 광물을 풍부하게 보유한 대륙이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전 세계 백금 생산량의 70%를 담당하고 있다. 콩고민주공화국은 코발트 생산량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또 잠비아의 구리 매장량은 1900만t으로 세계 9위, 생산량은 세계 4위 수준이다.

구 회장은 자원 뿐만 아니라 원자력 발전 건설과 재생에너지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향후 아프리카 지역과의 무역 활동이 더욱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구 회장은 “앞으로 더 많은 우리 기업이 아프리카에 진출해 아프리카의 녹색성장과 디지털 전환, 제조업 강화에 공헌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면서 “아프리카 내 신규 원전 및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건설 사업 프로젝트 등이 추진되는 가운데 우리 기업과 협력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구 회장은 "한국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적극 지지해달라”고 당부했다.

#구자열 #무역협회 #주한 아프리카 대사 #비즈니스 네트워킹 #광물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지난 17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주한 아프리카 대사 초청 비즈니스 네트워킹' 행사에서 축사하고 있다.(사진=한국무역협회)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