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손경식 경총 회장, 오스트리아 외교장관 접견 "첨단기술·친환경 협력"수교 130주년 맞아 방한한 샬렌베르크 장관과 양국 경제협력 방안 논의

[테크홀릭]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24일 알렉산더 샬렌베르크 오스트리아 외교부 장관을 접견하고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접견은 한국-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알렉산더 샬렌베르크 장관이 방한한 자리에 필립 가디 오스트리아 상공회의소(AFEC) 부회장과 볼프강 앙거홀처 주한오스트리아대사도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양측은 자동차와 부품 등 첨단기술에 관한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손 회장은 샬렌베르크 장관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오스트리아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손경식 회장은 "한국과 오스트리아는 좁은 영토·부족한 천연자원을 극복하고 수출중심의 제조업 국가로 성장했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향후 자동차·첨단기술이 발달한 한국과 친환경·자동자 부품 산업에 강점을 지닌 오스트리아 간 미래협력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손경식 #오스트리아 #외교부 장관 #수교 130 주년 #경제협력 #부산엑스포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이 24일 방한한 알렉산더 샬렌베르크 오스트리아 외교장관을 접견하고 있다.(사진=경총)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