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사회적 약자 전시 관람 위해 ‘자율주행 스마트로봇체어’ 시범 운영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이하 DDP) 디자인쇼룸과 디자인홀에서

[테크홀릭] KT(대표이사 구현모)가 서울디자인재단과 함께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이하 DDP) 디자인쇼룸과 디자인홀에서 전시 관람들을 대상으로 휠체어 형태의 탑승 로봇으로, 관람객이 탑승하면 코스를 따라 자율주행하며 전시물 관람을 돕는 ‘자율주행 스마트로봇체어’를 24일부터 11월 11일까지 3주간 시범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DDP를 방문한 관람객들은 '자율주행 스마트로봇체어'를 타고 디자인랩 3층 디자인홀 공간에서 NFT 특별전 등을 관람할 수 있다. 

KT가 서울디자인재단과 함께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전시 관람들을 대상으로 ‘자율주행 스마트로봇체어’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KT 자율주행 스마트로봇체어를 이용해 전시물을 관람하는 모습(사진=KT)

KT의 통신과 로봇플랫폼, 대동모빌리티의 하드웨어, 코가로보틱스의 자율주행 기술을 융합해 공동 개발한 '자율주행 스마트로봇체어'는 탑승자와 작품, 다른 관람객들의 안전을 위한 장애물 충돌 감지 및 자동 멈춤 기능, 경로 우회 기술 등이 적용됐다. 이번 DDP에서의 시범 운영 결과를 토대로 제품 고도화를 거쳐 상용화를 준비할 예정이다. 

KT는 '자율주행 스마트로봇체어'가 향후 미술관이나 박물관 등의 전시 공간뿐 아니라 공항, 역사, 병원, 호텔 등 다양한 장소에서 사회적 약자의 관람을 지원할 수 있는 로봇 솔루션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KT는 2021년부터 자체 개발한 로봇 플랫폼을 기반으로 AI 방역로봇과 AI서비스 로봇 등 로봇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KT AI Robot사업단 이상호 단장은 “KT는 ESG 경영 실천을 위해 일상 속에서 불편을 겪는 다양한 분야에 혁신을 가져올 로봇 서비스 보급에 역점을 두고 있다”며, “고객들이 생활 속에서 편리하게 로봇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만들 것” 이라고 말했다.

#KT #자율주행 스마트로봇체어 #전시관 #관람객 #동대문디자인플라자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