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회장, "부산엑스포는 세계적 문제에 답을 줄 수 있는 플랫폼이 될 것"

[테크홀릭]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7일 오후 2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제9회 국제콘퍼런스'에 참석해 인사말을 통해 부산에서 세계박람회를 개최해야 하는 이유를 3Y(Why this·Why do it·Why me)로 설명하면서 마지막으로 "왜 부산이냐고 묻는다면 2030 세계엑스포는 세계적인 문제에 대한 대답을 해줄 수 있는 플랫폼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부산에서 개최돼야 한다"며 "세계 그 어느 나라보다 한국은 엑스포에 대한 큰 관심과 염원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제9회 국제콘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최 회장은 부산에서 세계박람회를 개최해야 하는 이유를 3Y 중 "첫번째 질문인 '왜 이것인가요?'에 대한 대답을 하자면 2030 월드엑스포는 기후변화나 양극화 같은 인류가 당면한 문제에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다"면서 "개최 이후 단기간에 끝나는 한정된 프로젝트가 아니라 2030년이 지나면 해당 플랫폼을 다른 호스트 국가에게 전해주게 된다"고 말했다.

그리고 최 회장은 "다음 호스트 국가에게 이것이 전달되면 단절 이 인류 문제에 대한 세계의 고민을 지속하는 플랫폼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번째로 왜 하냐고 물어본다면 그동안 엑스포가 글로벌 이슈에 대한 문제 의식을 공유하는 차원에서 앞으로는 플랫폼으로 기능하면서 실질적인 해법을 제시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라고 답할 수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 '왜 부산이냐?'는 답변을 한 후 최 회장은 "대한민국 대표 기업들로 구성된 민간위원회는 130여개국을 다니며 적극적인 교섭활동에 나서고 있으며 부산 세계박람회를 기원하는 BTS 콘서트도 성공적으로 마치며 유치 열기를 더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국제콘퍼런스'에는 디미트리 케르켄테즈 국제박람회기구(BIE) 사무총장과 한덕수 국무총리,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을 비롯해 국내외 엑스포 주요 인사, 주한 대사, 기업인, 미래세대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최태원 #국제콘퍼런스 #대한상의 #2030 부산 엑스포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