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유영상 SKT 대표, "2026년까지 기업가치 40조"-AI컴퍼니 3대 추진 전략 제시통신 기반 연결 기술에 AI 더하는 SKT만의 차별화된 ‘AI 컴퍼니로 도약’ 선언

[테크홀릭]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취임 1주년을 맞아 7일 전체 구성원 대상 타운홀 미팅을 갖고 ‘기술과 서비스로 고객을 이롭게 하는 AI Company’라는 SKT 2.0의 진화된 비전을 밝혔다.

지난해 SK스퀘어와의 인적분할을 계기로 11월 1일 SK텔레콤 대표로 정식 취임한 유 대표는 SKT 2.0 시대를 선언하며 'AI 컴퍼니'로의 도약을 발표한 바 있다.

유 대표는 그는 "지난 1년간 전 구성원의 노력으로 SKT 2.0의 비전이 보다 뚜렷하고 명확하게 정리됐다"며 "본업인 통신을 기반으로 하는 연결 기술에 AI를 더하는 SK텔레콤만의 차별화된 ‘AI 컴퍼니’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구성원의 역량 향상이 SKT 2.0 비전 달성을 위한 핵심인 만큼, 이를 위해 기존 자기주도 일문화를 유지하며 더 효율적으로 소통하고 협업하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AI컴퍼니 비전 달성을 위해 지난해 인적분할 후 SK텔레콤은 고객 ∙ 기술 ∙ 서비스의 3대 키워드를 기반으로 전체 사업을 ▲유무선 통신 ▲미디어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아이버스(AIVERSE) ▲커넥티드 인텔리전스(Connected Intelligence) 5대 사업부로 설정했던 것을 ▲핵심 사업(Core Biz.)을 AI로 재정의 ▲AI서비스로 고객 관계 혁신 ▲AIX로 개편한다.

유영상 SK텔레콤 CEO가 7일 취임 1주년을 맞아 전 직원 대상 타운홀 미팅을 열고 ‘SKT 2.0’ 비전을 공개했다.(사진=SKT)

SK텔레콤이 핵심사업을 AI로 재정의한다는 것은 유무선 통신과 미디어, 엔터프라이즈 등 기존의 핵심 사업들을 AI로 전환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방안을 의미한다.

유무선 통신 전체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고객의 서비스 이용과 관련된 전 과정에 AI를 적용하는 ‘AI 이동통신서비스(MNO)’를 선보인다.

미디어 영역은 부족한 콘텐츠 역량을 키우기 위해 IPTV ∙ 채널 ∙ T커머스 등으로 흩어져 있는 미디어 자산을 통합하고, AI 기술을 결합해 고객에게 딱 맞는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는 ‘AI 미디어 플레이어’를 내놓을 계획이다.

엔터프라이즈 영역에선 데이터센터, 전용회선,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빅데이터, AI의 6대 핵심사업을 중심으로 고객의 AI 전환을 지원하는 ‘AI 엔터프라이즈’로 재설정한다.

SK텔레콤은 'AI 서비스로 고객 관계 혁신'을 통해 에이닷(A.), 이프랜드(ifland), T우주 등의 서비스에 AI 기술을 강화하고 새로운 콘텐츠 적용을 추진한다.

에이닷은 킬러 서비스 발굴과 제공 콘텐츠 우선 순위 조정, AI 관련 보유 기업 투자 등 핵심 역량을 지속 확보할 계획이다. 이프랜드는 글로벌 진출과 함께 자체 재화를 현실 경제와 연계하는 크립토 기반 경제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T우주는 AI 기반 커머스 구독 플랫폼으로의 진화를 꾀한다.

'AIX'는 AI나 디지털 전환(DT)을 필요로 하는 기업을 찾아 투자 또는 인수하고, SKT가 보유한 AI·DT 역량을 확산시키는 것이다.

유 대표는 SKT 2.0 비전 달성의 핵심 요소를 인재의 확보와 육성에 달려 있다고 보고, 그간 지속적으로 개선해 온 기업문화를 ‘더 많은 소통과 더 많은 협업’을 통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1년동안 거점오피스 '스피어(Sphere)’와 구성원 소통 활성화를 위한 ‘더 라운지(The Lounge)’ 운영, 매월 두 번의 해피프라이데이(금요일 휴무) 시행 등으로 기업문화 개선을 추진해왔다.

유 대표는 앞으로도 구성원의 역량 강화를 위해 타운홀과 지역 본부 방문 등을 통한 현장 경영 강화 및 리더와 구성원간 적극적 소통을 통해 구성원의 목소리를 적극 듣는다는 방침이다.

특히 '기업문화 2.0'이 SK텔레콤에 국한되지 않도록 SK브로드밴드 뿐만 아니라 전체 ICT 연관 기업을 대상으로, 각 사별로 업의 특성에 맞게 공유하고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유 대표는 그간의 사업의 성과와 과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SK텔레콤은 올해 자회사 SK브로드밴드와의 협업을 바탕으로 사상 최대인 연간 17조원 이상의 연결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유무선 통신에서는 5G 가입자 1300만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으며 유선방송 가입자 순증 1위(47%) 기록 등의 성과를 거뒀다.

미디어 영역에선 SK스토아와 T딜의 거래액(GMV 기준) 지속 성장과 지난해 개국한 채널S의 오리지널 콘텐츠 강화 등으로 관련 매출이 전년 대비 두 자릿수의 성장이 예상된다.

엔터프라이즈에선 가산데이터센터의 본격적인 실적 창출, 공공 영역에서의 활발한 클라우드 사업 전개,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의 전용회선 공동 수주를 통한 수주량 증대 등으로 관련 매출이 전년보다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아이버스에서는 에이닷 이용자 증가, 이프랜드의 월간 실사용자 360만명 돌파 등의 성과를 거뒀다. T우주도 제휴 파트너사 2배 확대를 바탕으로 월간 실사용자가 180만명을 넘겼다.

커넥티드 인텔리전스는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실시하는 실증사업에 컨소시엄을 꾸려 참여한다. 또 미국 기체 제조사 조비에비에이션(Joby Aviation)과도 협력을 맺었다.

아이버스의 서비스 경쟁력 강화와 글로벌 진출을 위해 아마존,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메타 등의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은 물론, 도이치텔레콤, 싱텔, T 모바일, NTT도코모 등 대륙별 핵심 통신 사업자들과 제휴를 맺고 협력을 진행 중이다.

국내에서도 지난 달 국내 AI솔루션 기업인 코난테크놀로지의 지분 확보 및 전략적 파트너십을, 지난 7월에는 하나금융그룹과 지분 교환을 포함한 금융∙ICT 부문 전략적 제휴를 각각 맺는 등 스타트업과 이종산업과의 협력도 강화했다.

ESG 측면에서 탄소 배출권 26만 톤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AI 기반 사회 안전망 서비스는 5만3000각 이상에게 제공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자회사 SK브로드밴드와 함께 사용할 브랜드도 새롭게 선보였다. 새 브랜드는 'TB'로 각 사의 약자를 조합했다.

유 대표는 "지난 1년간 꾸준한 성장을 이뤘지만, 국제 정세 급변에 따른 매크로(Macro) 환경의 변화라는 대격변의 시기에 서 있다”며 "거시적 글로벌 환경의 급변으로 과거의 패러다임이 더 이상 통하지 않는 시대가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AI컴퍼니’라는 비전 실현을 위해 흔들림 없이 갈 길을 걸어가는 동시에 위기를 대비한 계획을 철저히 준비해 모든 위협에 대처하겠다"고 다짐했다.

#유영상 #SKT #AI컴퍼니 #SKT 2.0

유영상 SKT 대표이사 사장(사진=S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