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효성, 장애인도 함께 즐기는 배리어프리영화 제작 지원마포구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제12회 서울배리어프리 영화제’ 개막

[테크홀릭] 효성은 지난 9일 마포구 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KOFA에서 진행된 장애로 인한 제약 없이 영화를 감상할 수 있도록 화면을 음성해설로 설명하고 대사, 소리, 음악 정보를 자막으로 제공하는 ‘제12회 서울배리어프리 영화제 개막식’에서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에 지원금 2천만 원을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효성은 2017년 사회적 기업 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영화 ‘빌리 엘리어트’의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을 후원했다. 이를 시작으로 효성은 매년 두 편의 배리어프리영화를 지원해왔다. 올해는 애니메이션 <별의 정원>과 영화 <우리들>이 효성의 지원으로 배리어프리버전으로 재탄생했다. 

더불어 효성 임직원들이 애니메이션 <별의 정원>의 더빙과 오디오인트로 녹음에 참여했다. 더빙에 참여한 효성 직원은 “모두가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장벽을 없애자는 취지에 공감해 꼭 참여하고 싶었다”는 소감을 남겼다. 

한편, 효성은 온누리사랑챔버 오케스트라 후원을 통해 발달장애 학생들의 음악 활동을 돕고, 장애·비장애 통합 어린이집인 구립 장군봉어린이집 장애 원아 외부 활동을 지원하는 등 장애인도 장벽 없이 함께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효성 #장애인 #배리어프리영화 #제작지원 #별의 정원 #애니메이션 #우리들

효성이 지난 9일 ‘제12회 서울배리어프리 영화제 개막식’에서 지원금 2천만 원을 전달했다. 최형식 효성 커뮤니케이션실 상무(오른쪽)와 김수정 사단법인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대표이사(왼쪽)(사진=효성)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