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NH농협금융, 임추위 본격 가동-손병환 회장·권준학 은행장 연임 촉각12월 중하순께 차기 회장 추천-주주총회서 최종 선임

[테크홀릭] NH농협금융이 농협금융 회장과 계열사 대표를 뽑기 위한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의 본격 가동에 들어가면서 손병환 NH농협금융 회장 연임과 권준학 NH농협은행장의 거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NH농협금융은 이날 오후 임추위를 가동해 오는 12월31일 임기가 만료되는 손병환 회장과 권준학 농협은행장, 김인태 농협생명 대표이사, 강성빈 NH벤처투자 대표 등 지주회장 및 3개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경영 승계 절차를 개시한다.

임추위 위원장은 함유근 사외이사가 맡고 위원은 이순호·이종백 사외이사, 배부열 농협금융 부사장(사내이사), 안용승 남서울농협 조합장(비상임이사) 등 5명으로 구성된다.

임추위는 앞으로 40일 이내에 추천 절차를 마무리하게 된다. 임추위가 차기 후보들을 추천하면 농협금융과 각 계열사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된다.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사진=NH농협)

귀추가 주목되는 NH농협금융 회장은 NH농협금융 안팎에서 현 손 회장이 연임할 것이라는 관측이 대부분이다.

일각에서는 윤석렬 정부 출범으로 5대 금융지주 중 첫 회장 임기가 만료되는 만큼 전직 관료 출신 등이 낙하산으로 내려올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지난 손 회장이 연임할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손 회장은 지난해 이어 올해도 3분기까지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해 연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권준학 NH농협은행장(사진=NH농협)

권 NH농협은행장의 연임 여부도 관심사다. 농협은행장 자리는 그동안 연임한 사례가 없지만, 손 회장과 임기를 맞출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NH농협은행장은 신용사업과 경제사업의 다른 CEO 등과 맞물려 선임되는 만큼 결국 농협중앙회 인사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NH농협금융 #임추위 #손병환 #권준학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