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스페인 총리, 삼성 평택사업장 찾아 경계현 사장과 반도체 협력 논의경 사장, 2030 부산엑스포 지지 요청도

[테크홀릭] 방한 중인 스페인 총리가 삼성전자 평택 캠퍼스를 방문해 양국 반도체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17일 오전 11시께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레예스 마로토 산업통상관광부 장관 등 스페인 주요 부처 장·차관 40여명과 함께 평택 캠퍼스를 찾아 DS(반도체) 부문 경계현 대표이사와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 등 주요 경영진이 총리 일행을 맞아 함께 반도체 1라인(P1)을 둘러보고 환담을 했다. 스페인 총리가 한국 내 삼성전자 사업장을 공식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방한 중인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17일 삼성전자 평택 캠퍼스를 방문해 양국 반도체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왼쪽부터) 삼성전자 DS 부문 경계현 대표이사, 산체스 총리, 레예스 마로토 산업통상관광부 장관, 파운드리사업부장 최시영 사장(사진=주한 스페인대사관)

이 자리에서 경 대표이사는 한국의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노력을 알리고 스페인의 지지를 요청하기도 했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스페인 총리 #페드로 산체스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