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美 젊을수록 아이폰 선호도 높다 ‘갤럭시는…’

지난 1년 간 애플과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용자 흐름을 분석한 한 자료에 따르면 삼성 갤럭시S 시리즈에서 아이폰으로 변경한 사용자는 아이폰에서 갤럭시S 시리즈로 이동한 사용자보다 3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포스트PC기기 사용에 익숙한 젊은 층을 타깃으로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음에도 아이폰이 전체 사용자 가운데 젊은 사용자의 비율이 높게 나온 것.



이번 결과는 포춘이 CIRP에 의뢰해 스마트폰 구입자 500명을 대상으로 2012년 7월부터 2013년 6월까지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른 것이다. 아이폰 사용자는 아이폰을 계속해서 쓰는 경향이 높다. 아이폰 구입자 42%가 기존 아이폰에서 업그레이드했다. 아이폰 구입자 20%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이동했는데 그 중 갤럭시S 시리즈 사용자는 7%다. 여타 스마트폰을 구입한 사람 중 갤럭시S 시리즈에서 아이폰으로 이동한 사람은 33%, 반대의 경우는 11%였다.


▲ 갤럭시 시리즈와 아이폰 사용자의 이전 스마트폰 종류

스마트폰을 처음 사용하는 사람이 선택하는 브랜드는 갤럭시S가 앞선다. 피처폰의 영향으로 풀이되는데 갤럭시S 시리즈가 37%를 차지한 반면 애플은 26%다. 스마트폰 사용에 서투른 사람일수록 갤럭시S 비율이 높다. HTC와 모토로라 등 여타 안드로이드폰에서 이동했거나 재차 갤럭시S 시리즈를 포함한 삼성 제품으로 이동한 사람은 43%다. 또한 노키아 제품에서 삼성 제품으로 이동한 사람도 많다.


▲ 갤럭시 시리즈와 아이폰 사용자의 연봉 비율



▲ 갤럭시 시리즈와 아이폰 사용자의 연령


결과적으로 피처폰에서 처음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선택하는 제품은 삼성 갤럭시 시리즈, 스마트폰에 익숙한 사람들은 아이폰을 선택하는 것이 세계적인 추세다. 아이폰 구입자 및 삼성 스마트폰 구입자의 구성을 비교해보면 아이폰 사용자가 상대적으로 고수입 및 고학력 비율이 높다. 삼성은 'Next Big Thing'이라는 캐치프레이즈에서 아이폰을 '쓸모없는' 제품으로 간주하는 마케팅 캠페인을 미국에서 펼쳐 젊은 아이폰 사용자를 끌어오려 했지만 이번 결과에서 아이폰은 18세~24세, 25세~34세의 젊은 사용자 비율에서 앞선다. 삼성의 바람과는 달리 젊은 층에서 아이폰 인기는 여전하다.

9월 4일 갤럭시노트3를 발표하는 삼성과 9월 10일 아이폰5S를 공개한다는 애플, 내년에는 어떤 결과를 내놓을지 궁금하다.

이상우 기자  oowoo73@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