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넥슨, '어벤져스' 만든 美 제작사 AGBO 최대주주 등극넥슨, AGBO 지분 총 49.21% 가진 최대 주주 등극

[테크홀릭] 넥슨이 ‘어벤져스’를 만든 할리우드 제작사 아그보(AGBO)에 올해 1월 4억 달러를 투자해 지분 38%를 매입한 데 이어, 지난 상반기 1억 달러를 투자해 지분 11.21%를 추가 확보, 지분 49.21%로 최대주주에 등극했다고 20일 밝혔다. 

AGBO는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어벤져스: 엔드게임’ 등을 연출한 루소 형제(앤서니 루소, 조 루소)가 2017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창업한 제작사다.

넥슨은 자사 IP(지식재산권)를 영화와 TV로 확장하기 위해 할리우드에서 가장 인지도 있는 스튜디오 중 하나인 AGBO를 선택했다.

넥슨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산업 도전은 ‘디즈니만큼 사랑받는 글로벌 IP 회사’를 만들고자했던 고(故) 김정주 넥슨 창업자의 못다 이룬 꿈이기도 했다. 오웬 마호니 일본법인 대표는 지난 3월 주주 서한을 통해 "故김정주 창업주의 꿈을 대신 이루기 위해 넥슨을 전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지난 1월 넥슨의 첫 투자 당시 AGBO의 루소 형제는 "넥슨과 AGBO의 파트너십은 프랜차이즈 영화와 게임의 융합을 전 세계적인 영향권으로 넓히는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며, 이번 협업을 통해 양사 직원들은 스토리텔링의 미래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며 남다른 역량을 발휘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한 바 있다.

또 이번 투자를 이끈 넥슨 필름&텔레비전의 닉 반 다이크(Nick Van Dyk) 총괄 겸 최고전략책임자는 "게임 IP 기반의 영화와 TV 콘텐츠는 이용자 참여도를 높이고, 게임의 라이프 사이클을 연장하는 효과를 증명해낸 바 있다"며 "AGBO와 함께 글로벌 이용자들에게 게임, 영화, TV, 상품 판매 등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넥슨 #아그보 #AGBO #최대주주 #투자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