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우리은행, '투 체어스' 홍보대사에 골프 임성재 프로 위촉

[테크홀릭]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지난 24일 2020년부터 우리금융그룹의 후원 프로골프선수로 활동 중인 PGA 투어프로 임성재 선수를 우리은행 자산관리브랜드인 ‘TWO CHAIRS’의 홍보대사에 위촉했다고 25일 밝혔다.

임성재 프로는 위촉식을 마치고 우리은행 본점에 위치한 TCE본점센터를 방문해 자산관리 전담직원으로부터 1:1 맞춤형 자산관리서비스를 체험해 보는 시간도 가졌다. 

우리은행의 ‘TWO CHAIRS’는 2003년 9월에 시작된 자산관리브랜드로써 내년이면 20주년을 맞이한다. 고객과 은행의 PB가 마주 앉은 모습을 형상화한 브랜드로 1:1 맞춤관리서비스를 지향한다. 초고액자산가를 위한 TCE센터 3곳과 TCP센터 5곳에서 전문적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임성재 프로가 방문한 우리은행 TCE본점센터에는 현재 세무사, 부동산 분야의 전문가들뿐만 아니라 경험이 풍부한 8명의 전담 PB들이 근무하고 있어 종합적인 자산컨설팅을 체계적으로 받을 수 있다. 

임성재 프로는 자신관리서비스 체험 후 “전담 PB와 마주 앉아 1:1로 자산관리상담은 물론 부동산, 세무 컨설팅 등 전문적인 서비스를 한 자리에서 편리하게 받아 볼 수 있는 점이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이원덕 은행장은 “한 샷, 한 샷 혼신의 힘으로 최선을 다하는 임성재 프로의 모습이 고객 한 분, 한 분께 최선을 다해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우리은행 ‘TWO CHIARS’의 정신과 같다”며, “PGA의 대표 선수로 임성재 프로를 떠올리듯이, 자산관리브랜드를 언급할 때 ‘TWO CHAIRS’가 가장 먼저 떠오를 수 있도록 고객자산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자산관리 #투 체어스 #TWO CHIARS #임성재 #홍보대사

우리은행은 지난 24일 PGA 투어프로 임성재 선수를 우리은행 자산관리브랜드인 TWO CHAIRS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이원덕 우리은행장(왼쪽)이 임성재 선수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은행)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