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손경식 경총 회장, 日대사에 부산엑스포 지지 요청

[테크홀릭]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30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아이보시 코이치 주한일본대사 초청 간담회에서 일본 정부에 "일본과 가까운 부산이 2030 엑스포 개최지로 선정되면 한일 연계 관광이 증가하는 등 양국 모두에게 긍정적 경제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2030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손 회장은 "첨단기술 확보와 반도체 공급망 재편 경쟁이 치열하고,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는 국제사회 논의와 법제화도 빨라지고 있다"며 "급변하는 경영환경 위기에 양국이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한국과 일본 기업들이 더 협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손 회장은 "인플레이션과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국제공급망 리스크가 가속화되고,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으로 동북아 평화와 번영이 위협받고 있다"며 "이러한 위기국면 속에서 한일은 협력관계를 조속히 회복해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도모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찾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과거사 문제도 상호 대화를 통해 합리적인 해법을 찾고 있으며, 수출 규제도 하루 빨리 해결돼 새로운 한일 경제협력 시대가 열리길 바란다"며 대화를 통한 양국 현안 해결을 당부했다.

아이보시 코이치 대사는 이에 대해 "10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9월 대비 4배 증가했고,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 역시 8월 이후 3배 증가했다"며 "양국간 인적 교류를 통해 한일 경제협력이 활발해질 것으로 보이며, 다양한 비즈니스 분야 협력관계가 한일관계 개선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경총은 한일 경제협력 강화와 우리 기업들의 고충 해결을 위해 2020년부터 주한 일본대사 초청 간담회를 개최하고 있다.

#손경식 #경총 #일본대사 #부산엑스포

손경식 경총 회장(사진=경총)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