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대우건설, 투르크메니스탄 비료공장 MOU 체결

[테크홀릭] 대우건설이 투르크메니스탄의 비료공장사업 2건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대우건설이 MOU를 체결한 사업은 △연산 30만톤 규모 인산비료 생산 설비와 부대시설을 짓는 투르크메나밧 인산비료플랜트와 △연산 115만톤 요소비료와 연산 66만톤 합성 암모니아 생산설비를 짓는 발칸 요소-암모니아 비료공장 사업이다. 대우건설은 추후 현장 실사와 추가 협의를 거쳐 사업을 구체화 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지난 27일 방한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상원의장을 포함한 투르크메니스탄 정부인사는 29일 ‘한-투르크메니스탄 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해 한국무역협회 회장 및 국내 기업인과 투르크메니스탄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기업인 간담회에 참석한 대우건설 백정완 대표이사는 “이번 비료공장 MOU체결로 투르크메니스탄에 진출을 모색할 것이며, 대우건설의 폭넓은 실적을 바탕으로 플랜트, 발전, 주택건설 등 모든 분야에서 참여가 확대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대우건설의 대주주인 중흥그룹의 정원주 부회장은 이날 개별면담에서 대우건설이 한국 업체 중 최초로 러시아 사할린 지역에 진출했던 ‘Sakhalin LNG Plant’ 프로젝트와 비료 플랜트 사업의 다양한 실적을 소개했다. 

정 부회장은 “최고품질의 공장 건설은 물론 운영에 필요한 기술지원도 적극적으로 협력 하겠다”고 전하며 “투르크메니스탄의 경제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상원의장님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대우건설 #투르크메니스탄 #비료공장

대우건설 백정완 사장과 투르크멘히미야 니야즐리니야즐리예프 투르크멘화학공사 회장(사진=대우건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