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대우건설, 도시정비사업 수주액 '5조클럽' 달성

[테크홀릭] 대우건설이 서울 강동구 길동에 위치한 삼익파크아파트 재건축정비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되며 올해 도시정비사업부문 수주액이 지난해 3조8993억원의 최대 실적을 경신한 5조원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삼익파크아파트 재건축 사업은 지하3층, 지상35층, 14개동, 1501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도급액은 4746억원이다. 대우건설은 이 수주를 통해 올해 누적수주액 5조2763억원을 달성했다.

대우건설은 하이엔드 브랜드인 '써밋'을 적용해 단지명을 '써밋 듀 포레'로 제안했다. '듀 포레'는 Dieu(프랑스어로 신, 우상)와 FORET(프랑스어로 숲)의 합성어로 하이엔드 리더들의 휴식공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세계적인 건축 디자인 그룹인 저디(JERDE)가 설계를 맡아 세련되고 고급스런 외관을 선보인다. '포레스트 패밀리 파크', '15리조트 가든' 등 모두 5가지 테마의 정원을 조성해 단지에 생동감 넘치는 자연을 담았다. 여기에 강동구 최초의 35층 높이 스카이 커뮤니티 시설로 단지의 가치를 높일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올해 ▲신길우성2차우창아파트 재건축 ▲서초아남아파트 소규모재건축 ▲원동다박골 재개발 ▲도마변동13구역 재개발 ▲안양 초원한양아파트 리모델링 ▲거여5단지아파트 리모델링 ▲고덕현대아파트 리모델링 ▲두산우성한신아파트 리모델링 ▲창동1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 ▲십정4구역 재개발 ▲수진1구역 재개발 ▲운남구역 재개발 ▲한남2구역 재개발 ▲고잔7구역 재건축 ▲삼익파크아파트 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 부문에서 총 15개 프로젝트의 시공권을 획득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조합원의 선호도에 따라 시공사가 선정되는 도시정비사업에서 5조 이상의 수주고를 올린 것은 대우건설 주거 상품의 우수성과 브랜드 위상을 소비자들에게 인정받은 것"이라며 "대우건설을 선택해준 조합이 성공적으로 사업을 완수할 수 있또록 전 임직원이 힘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건설 #재건축정비사업 #수주액

서울시 강동구 길동 삼익파크아파트 투시도(사진=대우건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