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구현모 KT 대표, '연임 적격' 판정에도 ‘복수후보’ 심사 승부수KT 대표이사후보심사위 '연임 적격' 판정에도 경선 역제안으로 '국민연금' 설득 나서

[테크홀릭] KT 이사회가 구현모 대표의 연임에 대한 두 차례의 면접을 통해 재임 기간 경영 성과와 향후 비전을 확인하고 적격하다는 결론을 내렸지만 세간의 우려를 고려한 구 대표가 스스로 경선을 요청, 새 후보자와 CEO 자리를 두고 경쟁을 벌이게 됐다.

KT 이사회는 13일 대표이사후보심사위원회로부터 구 대표의 연임이 '적격'하다는 심사 결과를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내년 3월 임기 만료를 앞둔 구 대표는 지난달 8일 "디지코 전략 추진을 통해 KT에 많은 변화를 갖고 왔다"며 "과연 이런 변화가 구조적이고 지속될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연임 의사를 밝혔고, 이에 KT 대표이사후보심사위원회는 구 대표의 연임 적격 여부를 심사해왔다. 

당초 KT 이사회 정관에 따르면 대표이사후보심사위원회에서 연임 적합 평가가 나오면 이사회가 구 대표를 후보로 단독 추천하고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최종 확정하게 돼 있다.

그런데 구 대표가 주요 주주가 제기한 소유분산기업의 지배구조에 대한 우려를 고려해 '복수 후보'에 대한 심사 가능성을 검토 요청했고 이사회가 이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 끝에 추가 심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구 대표가 이 같은 제안을 한 이유는 최근 국민연금 등 주요 주주가 제기한 공기업에서 민영화됐거나 막대한 공적자금이 투입된 '주인 없는 기업'을 일컫는 소유분산기업의 지배구조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다.  

국민연금공단 김태현 이사장이 취임 100일을 맞아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소유분산기업이 대표이사나 회장 선임 과정에서 현직자 우선 심사와 같은 내부인 차별과 외부인사 허용 문제를 두고 쟁점이 되고 있는데 이는 기준이 사회적 공감대를 이룰 기준이 마련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소유분산기업은 KT, 포스코와 같이 지배주주가 없는 기업이나 금융지주 등을 의미한다.

구 대표는 이 같은 김 이사장의 발언을 의식해 복수 후보까지 차기 CEO 후보군으로 심사하는 경선을 역제안한 것으로 보인다.

이사회가 연임 적격 판단을 내렸더라도 최종 관문으로 주주총회 투표를 거쳐야 한다. 국민연금은 지분 10.35%를 보유한 KT의 최대주주로 주총에서 가부를 결정할 수 있을 만큼 영향력을 갖고 있어 이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KT 이사회는 정관에 따라 지배구조위원회를 통해 새로운 후보군을 추리게 된다. 후보군이 조성되면 대표이사후보심사위원회는 다시 구 대표와 후보자 중 한 명을 선출해 차기 CEO를 결정할 예정이다.

주총 의안이 대략 2~3주 전에 결정되는 것을 고려하면 이때까지 시간이 있지만 KT 이사회는 이달 내에 모든 절차를 마무리 할 것으로 전해진다.

#구현모 #KT #연임적격 #복수후보

구현모 KT 대표(사진=KT)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