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손경식 CJ 회장, "위기를 도약 기회 삼아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기업으로 도약"

[테크홀릭]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위기를 도약의 기회로 삼아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기업으로 도약해야 한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2일 2023년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2025 중기전략을 실행하는 원년"이라며 "CJ의 핵심 가치인 온리원(OnlyOne)을 토대로 미래혁신성장을 반드시 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손 회장은 "계열사는 4대 미래 성장엔진인 문화, 플랫폼, 웰니스, 지속가능성의 기반 위에 혁신성장 사업 중심으로 과감하고 신속한 투자와 인수합병(M&A) 등을 철저히 실행해 새로운 영역과 영토로 확장을 지속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세부적으로 "이미 유망한 바이오 테크놀로지 분야에서 신사업을 시작했고 사업 분야를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IT 분야에서도 신사업을 지속 발굴해 미래 성장을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손 회장은 "올해 경영 환경도 지난해 못지 않게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글로벌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높은 수준으로, 주요국 금리 인상 기조는 상반기까지 이어질 수 있고 소비 둔화에 따른 내수 기업도 어려워질 수 있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급변하는 국내외 경영 환경은 우리에게는 위기이자 아주 큰 도약의 기회"라며 "경영 환경이 급변하는 시기에 대응을 잘한 기업은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엄청난 격차를 벌렸다. 올해 얼마만큼 초격차 역량과 최고 인재를 확보해 담대한 미래 전략을 구상하고 철저히 실행하는가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손 회장은 "올해는 재무안정성도 동시에 확보해 나갈 예정"이라며 "현금성 자산 중심으로 최대한 유동성을 미리 확보해 과감한 투자를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가장 중요한 최고 인재의 선제적 확보와 육성, 근본적인 조직 문화 개선이 필요하다"며 "결국 혁신 성장을 가능하게 하는 것은 우리의 인재로, 올해에도 의지와 역량있는 인재에게 다양한 기회와 공정한 경쟁을 보장하고 탁월한 성과에 대해서는 파격적인 보상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손 회장은 "우리는 핵심 사업에 있어 초격차 역량을 재정립하고 조기 구축해 글로벌 경쟁사가 넘볼 수 없는 구조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강화해 나가야한다"면서 이를 위해 "초격차 역량 및 실질적인 성과 지표 수립과 미래 기술과 고객의 트렌드 파악, 디지털 전환 가속화, R&D투자 및 첨단 기술 확보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마지막으로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기업으로 퀀텀 점프하기 위해서는 겸허의 마음가짐으로 온리 원(OnlyOne) 정신을 되새겨야 한다"며 "미래 트렌드와 기술에 부합하고 최고 인재가 오고 싶고, 일하고 싶고 함께 성장하는 기업으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경식 #CJ그룹 #신년사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기업

손경식 CJ그룹 회장(사진=CJ그룹)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