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내일 위해 백년 한화를 향한 새로운 도전에 나서야"

[테크홀릭]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올해 극한의 상황에서도 내일을 꿈꾸며 '백년 한화'를 향한 새 도전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김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인플레이션과 고금리, 긴축과 경기침체로 인해 대외 여건은 한층 더 어려워졌다. 일부 기관에서는 저성장을 넘어 역성장까지 전망하는 상황"이라며 "그러나 위기가 더 큰 기업을 만든다는 것을 한화는 지난 역사를 통해 증명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미∙중 갈등 심화 등 국제 정세가 급변하고 있는 가운데 기업 활동과 국가 안보는 더욱 밀접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며 "우리가 오랜 시간 책임감으로 키워온 방산, 에너지 사업은 국가의 존립을 위해 반드시 자립이 필요한 사업이 됐다"고 밝혔다.

또 김 회장은 "국가를 대표하는 이러한 사업군을 우리는 지속적으로 만들고 키워가야 한다"며 "대우조선해양 인수 또한 국가를 대표하는 사업을 키운다는 책임감을 가지고 지역사회와 국가발전을 이끄는 글로벌 메이저 사업으로 나가자"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유화, 금융, 건설∙서비스 등 기존 주력사업도 현재의 성공이 단기 특수에 그치지 않도록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혁신을 이어가야 한다"며 "우리가 준비 중인 항공우주, 그린에너지, 디지털금융 등 미래사업도 시장과 고객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가시적인 성과를 만드는 데 더욱 힘써야 한다"고 지속적인 연구개발만이 생존을 가능하게 한다고도 강조했다. 

이어 "그런 성과가 쌓여 현재가 미래로 나아갈 때 고객의 기대는 한화에 대한 신뢰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회장은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포함해 지속적인 신사업 확장과 사업 재편 같은 미래 지향적 경영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새로운 조직문화가 필요한 시기"라며 "다양해진 사업, 지역, 인적 구성에 맞는 글로벌 최고의 역량을 갖추기 위하여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고 유연한 조직문화를 갖춰나가야 한다"면서 새로운 사업 포트폴리오에 걸맞은 한화만의 조직문화도 재창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김 회장은 "눈앞의 현실에만 급급하기 쉬운 어려운 때일수록 내실을 다지면서도 미래 성장동력과 핵심역량 확보를 위해 과감한 투자를 아끼지 않아야 한다"면서도 "동시에 그늘이 더욱 깊어지는 시기인 만큼 우리 사회의 온도를 높이기 위한 기업의 책임에도 적극적으로 임하자"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탄소중립, ESG 등 지속가능한 미래를 향한 우리의 발걸음 또한 글로벌 스탠다드를 선도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와 대응을 해나가자"고 덧붙였다.

#김승연 #한화그룹 #신년사 #대우조선해양 #방산 #에너지사업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사진=한화)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