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구현모 KT 대표, "디지털 시대에 걸맞은 '안전과 안정'의 수준 한단계 높여야"

[테크홀릭] 구현모 KT 대표는 디지털 시대를 선도하는 성장과 변화를 이어갈 2023년을 시작하며 가장 먼저 ‘안전과 안정 운용’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구 대표는 2일 송파 사옥에서 개최한 KT그룹 신년식 자리에서 "통신망 장애는 장애가 아니라 ‘재해’로 여겨지며 KT그룹이 운영하는 인터넷데이터센터, 클라우드, 미디어운용센터, BC카드와 케이뱅크는 모두 국민들의 삶에 밀접한 시설과 사업"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구 대표는 "지난 3년간 KT의 성장을 이끌어온 DIGICO 전략을 보다 확장해 다른 산업과의 연계와 글로벌 진출을 통해 3차원적인 성장을 만들어 내자"면서 ‘이익을 보장하는 성장’, ‘미래에 인정받는 성장’을 강조했다. 

아울러 "기업은 결국 사람이며, 기업을 움직이는 시스템과 리더십, 기술은 결국 사람에 맞닿아 있는 만큼 혁신적인 기술 역량은 KT그룹의 성장과 미래를 위한 필수 조건"이라면서 "국내 최고 수준인 인공지능 분야에서는 세계적 수준의 역량에 도전하는 2023년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또 구 대표는 "2022년 KT그룹 매출이 사상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 같은 성과는 임직원 스스로가 변화의 주체로서 주인정신을 가지고 노력해온 결과"라고 먼저 임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한 뒤 "2023년은 글로벌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높아졌으나 다시 한번 기반을 다지고 도약을 시작하는 해로 만들자"고 독려했다.

마지막으로 구 대표는 "디지털 시대를 리딩한다는 것은 사업뿐만 아니라 사회적 책임까지 포함한다"며 "‘디지털 시민 One-Team’을 통해 디지털 시대 사회적 부작용에 대해서도 사명감을 갖고 우리의 역할을 찾아 실천하자"고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하는 KT그룹이 되자고 당부했다.

한편 KT는 이날 ‘임직원의 단단한 응집력을 통해 함께 만들어가는 DIGICO KT’를 주제로 진행한 신년식에서는 KT그룹 임직원들의 2023년 다짐을 밝히는 세리머니도 이어졌다. 직원들이 마음을 모아 직접 그려온 DIGICO KT 그림을 구현모 대표와 최장복 노조위원장, 직원 대표가 마지막으로 완성해내며 임직원 모두가 힘차게 뛰는 토끼처럼 계묘년 시작을 활기차게 맞이했다.

#구현모 #KT #신년사 #안전 #안정 #디지코

KT가 2일 송파 사옥에서 구현모 대표와 최장복 노조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KT그룹 신년식을 개최했다. KT 구현모 대표가 2023년 KT그룹 신년식에서 신년사를 하는 모습(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