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 OLED로 최고 2000니트 휘도 마크 획득최고 밝기 2,000니트까지 가능한 초고휘도 제품 입증

[테크홀릭] 삼성 스마트폰 OLED가 업계 최초로 2,000니트(nit) 초고휘도 성능을 인정받았다.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최주선)는 'CES 2023' 현장에서 스마트폰용 OLED가 글로벌 안전인증 업체인 UL의 검증을 통해 디스플레이의 밝기(휘도) 우수성을 나타내는 'UDR(Ultra Dynamic Range)' 마크를 업계 최초로 획득했다고 5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용 OLED가 최고 밝기 2,000니트까지 가능한 초고휘도 제품임을 입증, 'UDR1500' 'UDR2000' 마크를 모두 획득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고휘도 제품은 최근 초고화질 콘텐츠가 늘어남에 따라 가장 어두운 부분부터 밝은 부분까지 밝기의 범위를 얼마나 넓게 표현할 수 있는지가 중요해짐에 따라 풍부한 색표현력을 바탕으로 소비자가 더욱 입체감 있고 실감나는 화질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TV, 모니터, 노트북보다 실내는 물론 야외 사용이 잦은 스마트폰 화면의 밝기 특성이 대낮 밝은 야외 환경에서도 시인성을 높이기 위해 소비전력이나 유기재료의 효율을 유지하면서 디스플레이의 휘도 특성이 뛰어나도록 개선했다.

이호중 중소형디스플레이사업부 상품기획팀장(상무)은 "디스플레이의 밝기 특성은 스마트폰 화질과 성능에 대한 소비자 사용 경험에 아주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라며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과 사업 경험을 보유한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소비자 중심 기술로 확연히 차별화된 제품으로 시장을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CES 2023'에서 UDR 마크를 획득한 스마트폰의 화질 비교 전시를 통해 삼성 OLED 만의 차별화된 화질을 선보이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용 OLED #안전인증 #UL #UDR

'CES 2023' 삼성디스플레이 전시 부스에서 'UDR 2000' 마크를 획득한 초고휘도 OLED와 일반 OLED의 밝기를 비교 전시하고 있는 모습(사진=삼성디스플레이)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