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국내 운용사 최초 인도 물류 사업 투자

[테크홀릭]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은 인도 뭄바이 비완디 지역에 2022년 준공된 약 2만8000㎡ 규모의 대형 물류센터에 약 210억원 규모로 투자한다고 6일 밝혔다. 

최근 인도에서의 물류 사업은 높은 성장성으로 각광받는 분야로, 인도에 진출한 외국계 자산운용사 현지법인이 직접 투자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비완디는 뭄바이와 주요 도시를 연결하는 유리한 지정학적 특징으로, 현재 삼성, 아마존, BMW, Maersk 등 글로벌 대기업들의 물류센터가 자리잡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해당 물류센터를 인도 전역에 30개 이상의 물류센터를 보유하고 있는 독일계 글로벌 물류 전문 대기업인 레이노스(Rhenus)에 임대한다.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향후 뭄바이 등 인도 주요 거점에서의 물류 사업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인도산업정책국 산하 투자유치 전담 정부기관인 '인베스트인디아'(lnvest India)에 따르면 인도는 이머커스 시장의 빠른 성장과 높은 경제성장에 따른 물류 증가로 인해 물류센터에 대한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인도 물류 시장의 90%가 소규모 물류 업체에 의해 운영되는 등 인프라 부족으로 향후 높은 성장성이 기대되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관계자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인도의 높은 경제성장률과 정부의 적극적인 인프라 투자에 따라 미래 성장성이 높은 물류센터와 데이터센터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며 "현지 시장을 가장 잘 이해하는 전문인력들로 구성된 인도법인은 인도 내 주요 자산들을 심도있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06년 인도 현지법인을 설립했다. 금융위기 이후 대부분의 글로벌 자산운용사가 인도 시장에서 철수하거나 합작법인으로 전환했으나 미래에셋은 인도의 성장성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해왔다. 현재 인도 내 유일한 독립 외국자본 운용사로 활약 중이다. 2022년 11월말 기준 인도법인 운용자산(AUM)은 21조원 규모로, 인도 내 9위 운용사로 성장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 #비완디 #물류센터 #투자 #레이노스

비완디 물류센터 전경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