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KB증권, 사옥에 태양광발전 시설 마련연 28톤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 기대

[테크홀릭] KB증권은 재생에너지를 통한 비용절감과 함께 탄소발자국 줄이기 등 넷제로 경영 이행을 위해 보유 중인 사옥 경기도 용인시 연수원에 105kW, 울산광역시 남울산사옥에 10kW 용량의 연간 16만킬로와트시(KWh) 용량 태양광발전 시설을 구축하며 발전설비를 본격적으로 가동했다고 6일 밝혔다.

KB증권은 이번에 구축한 태양광 발전으로 연 28톤 정도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를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이밖에도 KB증권은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유류사용을 줄이고자 지속적으로 내연기관 업무용차량을 친환경차량으로 전환하고 있으며, 본사 건물 지하에 전기차 충전소도 기존 2곳에서 5곳으로 늘렸다.

사내규정인 ‘구매계약 지침’에 계약 상대업체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요소를 점검하고 평가하는 항목을 새롭게 반영했고 내부 비품이나 사무기기 구입 시 친환경, 고효율 제품 여부를 최우선으로 검토하고 있다.

또한 전사 종이사용을 획기적으로 줄이고자 고객 금융거래 업무 프로세스와 거래내역 통지를 디지털화하고, 전사 복합기에 ‘Less Paper 솔루션’을 도입하는 등 종이사용량 절감을 실천할 계획이다.

박정림·김성현 KB증권 사장은 “인프라 구축과 프로세스 최적화, 임직원 의식 내재화와 실천 노력이 모일 때 ESG경영의 실질적인 추진이 가능하다”며 “임직원의 지혜를 모아 개선이 필요한 영역을 끊임없이 발굴하고 실행하여 KB증권의 ESG경영 캐치프레이즈인 ‘세상을 가꾸는 KB증권’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B금융그룹은 지난 2021년 9월 국내 금융그룹 중 최초로 기업 사용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활용하겠다는 선언인 ‘RE100’에 가입했다. 

#KB증권 #재생에너지 #넷제로 #태양광발전시설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