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LG전자 4분기 영업이익 655억-전년대비 91% 감소4년만에 분기 영업익 1천억 아래로

[테크홀릭] LG전자는 연결 기준으로 지난 4분기 매출액은 역대 분기 가운데 최대이며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한 21조 8,597억 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91.2% 한 655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LG전자는 이날 사업별 실적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전장 사업을 제외한 가전·TV·비즈니스솔루션 사업에서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수요 위축 여파로 전반적인 부진을 면치 못한 것으로 보인다.

연합인포맥스가 증권사들의 영업이익 추정치(컨센서스)를 집계한 결과(3천193억원)보다 79.5%, 한국투자증권(2천881억원), KB증권(3천240억원) 전망치도 크게 밑돌았다.

LG전자의 분기 영업이익이 1천억원 아래로 내려간 것은 2018년 4분기(757억원) 이후 4년 만이다. 이처럼 영업이익이 곤두박질친 것은 원자재 가격 상승, 물류·마케팅 비용 증가, 4분기 원/달러 환율 급락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쳐 수익성이 급격히 나빠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다만, 지난해 4분기 매출은 21조8천597억원으로 전년 동기(20조7천억원)보다 5.2% 증가해 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LG전자는 지난해 전체로는 매출 83조4천695억원억원을 기록하며 2021년 기존 최대 매출 기록(73조9천억원)을 경신했다. 연간 매출액이 80조원을 넘은 건 처음이다.

작년 연간 기준 영업이익은 3조5472억원으로, 전년 4조580억원에서 12.6% 감소했다.

#LG전자 #4Q #IR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