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유한양행, 장애인 복지 증진 지원임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마련해 의미 더해

[테크홀릭] 유한양행이 밀알복지재단 굿윌스토어에 장애인 복지 증진을 위해 임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조성된 기부금 1823만원을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기부는 기부금에 기부 물품 경매 행사를 통해 마련된 수익금이 더해져 기부가 이뤄졌다.

조욱제 유한양행 사장을 포함한 임직원들은 의류, 액세서리, 소형 가전제품, 생활용품 등 다양한 물품을 기부했다. 지난달 26~27일 양일간 진행된 온라인 경매 행사에는 하루 평균 약 300명의 임직원이 참여해 환경을 고려한 물품 재사용과 기부금 마련에 적극 동참했다.

이어 28~29일에는 바자회도 진행됐다. 바자회에서는 회사가 기부한 생활용품, 임직원 기부물품, 굿윌스토어가 기부 받은 제품 등이 함께 판매됐다.

유한양행은 지난 2018년부터 연간 임직원 봉사 시간을 금액으로 환산해 경매 수익금과 함께 기부하고 있다.

유한양행 임직원들은 코로나19로 대면 봉사가 어려웠던 지난 해에도 ‘플로깅(쓰레기를 주우며 조깅을 한다는 의미의 용어)’, 비대면 나무 키우기’ 등의 친환경 활동과, ‘초·중·고생 온라인 멘토링’ 등의 비대면 활동을 통해 총 2842시간의 봉사활동을 펼쳤다.

또 지난 10월에는 사내 기부 활동 ‘지구를 위한 옷장 정리’를 통해 임직원 400여 명이 의류 및 물품 2만점을 굿윌스토어에 기부했다.

창업자 고(故) 유일한 박사의 정신을 계승하는 가족회사의 사회적 책임도 지속되고 있다. 유한양행은 유한재단 및 가족 회사(유한킴벌리, 유한화학 등)와 함께 매년 연말 성금을 기탁하고 있다. 지난 연말에는 총 4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한 바 있다.

창립 100주년을 앞둔 유한양행은 '인류와 지구의 건강, 더 나은 100년'이라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비전을 수립하고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ESG 경영을 선도하고 창업자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지역사회와 환경을 고려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한양행 #장애인 복지 #지원 #기부 #밀알복지재단 굿윌스토어

유한양행이 장애인 복지 증진을 위한 기부금 1823만원을 밀알복지재단 굿윌스토어에 전달했다.유한양행 김재훈 ESG경영실장(왼쪽 세 번째)와 굿윌스토어 한상욱 본부장(오른쪽 세 번째)(사진=유한양행)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