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포스코, 역대 최대 20억 달러 규모 美 달러화 채권 발행 성공美 금리인상 등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에도 2023년 국내기업 첫 해외채권 발행 성공

[테크홀릭] 포스코가 2023년 국내기업 중 처음으로 실시한 해외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

포스코는 9일(현지시간) 美 달러화 채권 발행에 나서 3년 만기 7억달러, 5년 만기 10억달러, 10년 만기 3억달러 등 지금까지 발행한 해외 채권 중 역대 최대 규모인 총 20억 달러(약 2조5천억원) 규모 3개 트렌치(만기와 금리를 달리해 분할 발행되는 채권) 글로벌 본드를 발행했다고 10일 밝혔다.

금리는 글로벌 대형 투자자들의 안전자산에 대한 탄탄한 수요를 기반으로 미국채 3년물은 +190bps(1bp=0.01%포인트), 5년물 +220bps, 10년물 +250bps의 가산금리로 발행된다.

포스코가 이번에 발행한 채권은 작년 12월 15일(현지시간) 美 연준의 기준금리 50bps 인상 단행 직후 글로벌 시장에서 처음으로 실시된 국내 기업의 美 달러화 공모채로, 금융시장 변동성이 매우 큰 상황에서 발행에 성공함으로써 글로벌 투자자들로부터 우량채권임을 다시 한번 인정받게 되었다.

포스코는 작년 7월 10억 美 달러화 글로벌 본드를 성공적으로 발행한 바 있으며 이번 20억 달러 발행을 통해 국내 외화유동성 공급 및 대외신인도 향상에 상당한 기여를 했다.

특히, 이번 포스코의 가산금리는 올해 해외 채권발행이 예정되어 있는 기업들의 벤치마킹 사례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는 앞서 지난 5일에 2012년 국내 회사채 발행 수요예측 제도 도입 이래 역대 최대규모에 달하는 3조 9,700억원의 매수 주문을 받으며 원화 7,000억원 무보증 공모 사채도 발행했다.

포스코는 연이어 원화 및 외화 채권발행에 성공함으로써 향후 추가 금리인상과 유동성 축소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자금을 조달하고 성장 투자 재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한편, 포스코는 이번 채권발행에 앞서 지난 1월 3일부터 8일까지 미국, 유럽, 싱가폴 등지에서 70개 이상 투자기관들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On-Off Line) 로드쇼를 실시하여 글로벌 철강 투자 계획과 성장전략 및 포스코의 우수한 신용도를 적극 설명하였다.

#포스코 #미국 달러화 채권 #해외채권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