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하이트진로, 제로슈거 ‘진로’ 10일 첫 출고시대 흐름과 트렌드 반영, 국내 소주 시장 선도하는 브랜드로 발돋움할 것

[테크홀릭]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경기도 이천공장에서 건강을 중시하는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한 제로슈거 ‘진로’를 첫 출고, 수도권을 시작으로 전국 주요 상권의 업소, 대형 마트, 편의점 등에서 판매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제로슈거 콘셉트를 적용해 당류를 사용하지 않고, 하이트진로의 99년 양조 기술로 진로 본연의 맛을 유지했다. 특히 깔끔하고 부드러운 목 넘김을 한층 강화한 게 특징이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진로는 깔끔한 맛과 젊고 트렌디한 이미지로 출시 이후 소비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으며, 두꺼비 캐릭터를 활용해 MZ 세대와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을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국내 소주 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 4월 출시한 진로는 누적 14억병(2022년 12월 26일 기준)이 판매되며 국내 대표 소주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약 5% 증가했다.

#하이트진로 #진로 #제로슈거

하이트진로의 제로슈거 진로가 이천공장에서 첫 출고를 앞두고 있다.(사진=하이트진로)

허정선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