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브로드밴드, 개방형OS 확산 사업 참여한국중부발전에 온북 사업용 클라우드PC 솔루션 ‘Cloud X' 공급 완료

[테크홀릭] SK브로드밴드(사장 유영상)는 한국중부발전에 공무원이 사무실은 물론 출장 또는 재택근무 시에도 보안규정을 지키면서 일 할 수 있는 업무용 노트북인 '온북' 사업용 클라우드PC 솔루션 'Cloud X'를 공급, 기존 보안을 위해 2대의 PC로 따로 접속하던 업무망과 인터넷망을 1대의 '온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고 10일 밝혔다.

작년 7월 행정안전부는 공공기관 대상으로 개방형 운영체제(OS) 기반의 '온북' 도입을 27년까지 단계별로 확산, 스마트한 현장 행정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행안부는 5년간 행정기관 공무원이 기존 업무용 컴퓨터를 '온북'으로 전환 시 약 4조 6천억원의 예산 절감 및 탄소배출 감소효과를 예측했다.

특히 '온북' 사업은 국산화를 적용한 최신 보안 기술과 클라우드PC, 개방형 OS를 적용해 공공기관 SW의 외산 종속을 줄일 수 있다.

한국중부발전은 22년 5월 과기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에서 공모한 ‘2022년 개방형OS 확산 지원 사업’에 선정되었다. 한국중부발전은 지원금과 자체 예산으로 개방형 OS ‘구름 플랫폼’으로 구축된 '온북'을 도입하고, 인터넷망용 VDI(Virtual Desktop Infrastructure / 데스크톱 가상화를 통해 동작하는 중앙 서버 자원을 활용해 사용자별로 가상의 PC 환경을 제공하는 솔루션)에는 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PC 솔루션인 ‘Cloud X’를 적용했다.

‘Cloud X’는 SK브로드밴드가 오픈소스 특화 기술을 기반으로 독자 개발한 클라우드PC 솔루션이다. MSA(Micro Service Architecture) 구조 적용으로 고객 요구 사항에 대해 유연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며, 최신 버전의 국정원 보안기능확인서(Cloud X v2.0)를 취득해 국가 보안 요구 사항도 완벽히 준수한다.

또한, ‘Cloud X’ 의 핵심 기술은 온북에 적용된 구름 OS와 동일한 리눅스 기반으로 호환성이 매우 뛰어나고, 신속한 서비스 대응이 가능하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화상 회의가 늘어나는 업무 환경을 고려해 VDI 내 동영상 트래픽 처리 기술을 최적화했으며, 내재화된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단 기간 구축 및 안정화도 완료했다.

SK브로드밴드 이방열 Connect Infra CO 담당은 “한국전력공사 및 발전자회사 최초로 온북 기반 클라우드PC 업무 시스템을 구축한 이번 사례를 기반으로,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기관 온북 사업 및 개방형OS 확산 사업을 돕고 국산 SW 활성화에 적극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 엑스 #Cloud X #클라우드PC 솔루션 #온북 #한국중부발전

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PC 솔루션 'Cloud X'(사진=SK브로드밴드)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