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물산 등 종합건설사 10곳, 협력사 안전보건체계 구축 지원 협약전문건설업 협력사들이 자율적 안전보건활동 시행하도록 공동 지원

[테크홀릭] 국내 종합건설사들이 건설업계의 자율적인 안전보건관리 문화 확산과 협력사들의 안전보건체계 구축을 지원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을 포함한 DL이앤씨, 포스코건설, GS건설,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롯데건설, SK에코플랜트, HDC현대산업개발, 태영건설 등 국내 10개 종합건설사는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래미안갤러리에서 '주요 건설사 협력사 안전보건체계 구축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건설사들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전문건설업 협력사들이 자율적인 안전보건활동을 시행하고 개선해 나갈 수 있도록 공동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정부의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에 적극 동참하고 건설업계의 자율적인 안전보건문화 정착, 노사가 함께 위험요인을 진단·개선하는 안전관리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이번 협약에 참여한 건설사들은 향후 안전보건체계 구축을 위해 실무위원회를 구성하고, CSO(최고안전책임자)가 참여하는 경영책임자 협의회도 운영하기로 했다.

#삼성물산 #종합건설사 #안전보건체계 구축 지원

협약식에는 금정수 고용노동부 산재예방지원과장(사진 맨 왼쪽), 안병철 삼성물산 안전보건실장(왼쪽 두번째), 고광재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서울광역본부장(맨 오른쪽)을 포함해 10개 건설사와, 41개 협력사가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사진=삼성물산)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