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한화그룹, 협력사 대금 1100억 조기 지급 등 설 맞이 이웃사랑 상생 경영

[테크홀릭]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은 주요 제조/화학 및 서비스 계열사들이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조치의 하나로 약 1500개의 협력사에게 △한화 88억원 △한화솔루션 451억원 △한화에어로스페이스 300억원 △한화시스템 77억원 △한화정밀기계 59억원 등 약 1100억원의 대금을 평소보다 최대 56일 정도 앞당겨 현금으로 조기 지급하고 설 명절 나눔 행사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한화그룹 주요 계열사들은 설, 추석 명절마다 대금을 조기에 지급해 경기 선순환에 기여해 왔다.

또 한화그룹 주요 계열사들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특산품 등을 총 43억원 가량 구매해 사내 상주 협력 업체 및 용역직원, 주요 고객들에게 설 선물로 증정할 계획이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그늘이 더욱 깊어지는 시기인 만큼 우리 사회의 온도를 높이기 위한 기업의 책임에도 적극적으로 임하자”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주요 계열사들은 지역사회복지관, 봉사센터를 통해 기초수급세대 등 소외계층에게 명절 후원 물품(식료품, 도시락, 힐링 용품 등)을 전달하는 등 지역 사회를 위한 나눔 활동도 병행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테크윈, 한화정밀기계, 비전넥스트 등 판교에 사업장을 둔 4개 사는 18일 성남시자원봉사센터와 함께 ‘한화와 함께하는 사랑의 떡국 나눔’ 행사를 진행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손재일 대표이사를 포함 임직원들이 참여해 떡국 재료 530세트를 지역 사회 어려운 가정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화솔루션 케미칼 부문 울산공장은 12일 관내 복지센터와 함께 저소득가정에 명절선물을 전달했으며, 여수공장은 17·18일 양일간 관내 기초수급자 및 독거노인, 차상위계층, 다문화가정, 지역아동센터와 함께 ‘함께멀리 희망나눔’ 행사를 진행해 약 1500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전달한다.

한화손해보험은 19일 ‘서울시 화재 피해 가정 지속 나눔’ 행사를 통해 지속 돌봄이 필요한 화재 피해 세대의 지원을 위한 위로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지역 농수산품의 명품화 지원 육성’을 위해 갤러리아 센터시티, 타임월드, 광교 백화점 내 아름드리 매장을 운영한다. 품평회를 통해 신규 발굴된 충남지역 우수 특산품을 시작, 현재는 전국의 지역 기업을 대상으로 백화점 내 아름드리 매장을 통해 명절 세트 판매를 지원하는 것이다. 지역의 우수 농수산물 가공 상품의 판매 활성화를 위해 2015년도부터 진행해온 갤러리아백화점의 대표 지역 사회 상생 활동으로 2022년 설에는 4억9000만원의 매출액을 기록한 바 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지역 상생을 위해 전국의 리조트 체인을 이용한 설 선물세트 기획전을 운영한다. 지역 사회적기업, 소상공인 등의 상품 판매를 지원하며 올해는 20여 개의 업체가 참여했다. 한화리조트 산정호수와 대천은 지역 나눔의 집, 사회복지관과 연계하여 명절선물과 100만원 상당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한화그룹 #협력사 #지급대금 #조기지급 #명절 소외계층 나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사진=한화그룹)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