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금융권 세대교체 흐름 동참"-연임 도전 포기

[테크홀릭]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오는 3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연임 도전에 나서지 않겠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18일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우리금융 회장 연임에 나서지 않고 최근 금융권의 세대교체 흐름에 동참하겠다”며 “앞으로 이사회 임추위에서 완전민영화의 가치를 바탕으로 그룹의 발전을 이뤄갈 능력 있는 후임 회장을 선임해주시길 기대한다”고 연임 포기 입장을 전격 발표했다.

손 회장은 “그동안 우리금융그룹을 사랑해주신 고객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향후 우리금융이 금융시장 불안 등 대내외 위기 극복에 일조하고 금융산업 발전에도 더 큰 기여를 할 수 있도록 많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손 회장은 입장 발표에 앞서 이날 오전 우리금융 이사회와 만나 자신의 거취와 관련한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회장은 2017년 우리은행장에 취임했고, 2019년 1월 우리금융지주가 다시 출범하면서 회장과 은행장직을 함께 수행했으며 2020년 3월 우리금융지주 회장과 은행장 겸직 조항을 없애면서 이후 회장직만 유지, 오는 3월 25일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손 회장이 연임 포기를 선언하면서 관심은 차기 회장 후보군에 쏠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해 임추위는 이날 회동에서 롱리스트(1차 후보) 10여명을 추린 뒤 이달 하순 숏리스트(최종 후보) 2∼3명을 확정할 예정이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연임 #세대교체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사진=우리금융)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