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KB증권, 발행어음 잔고 7조2000억 돌파

[테크홀릭] KB증권은 한국은행의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금리형 상품인 발행어음에 대한 고객 관심이 높아진 영향으로 지난해 자기자본 4조원 이상의 초대형IB로 지정된 증권사만 발행할 수 있는 발행어음 잔고가 7조2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발행어음은 현재 국내에서 KB증권을 포함해 4개 증권사만 발행이 가능하다.

발행어음 상품 중에서도 수시식 상품 잔고가 3조5600억원을 돌파하며 전년도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에도 수시식 잔고가 3460억원 순증하는 등 지속적으로 자금이 유입되고 있다. 

KB증권은 "이는 금리형 상품에 대한 고객 수요가 높아진 상황에서 다른 회사 대비 발 빠르게 고객의 기대 수익률을 맞추는데 집중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수시식 발행어음은 KB금융지주 100% 자회사인 KB증권이 발행한 수시 입출금식 상품이다. KB증권의 높은 신용도(신용등급AA+·한신평·한기평·NICE)를 바탕으로 발행하며 하루만 맡겨도 약정된 수익금을 지급하는 안정성과 수익성이 겸비된 수시식 상품이다.

발행어음은 KB증권 MTS 'M-able(마블)'에서도 가입할 수 있다. 최근에는 모바일로 상품 가입을 하는 고객들이 늘어남에 따라 모바일 화면 내 발행어음 메뉴를 개편하고 '발행어음형 CMA 자동투자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는 주식투자를 하고 남은 예수금을 매일 저녁 자산관리계좌(CMA)에 옮겨 발행어음 상품에 투자해주는 서비스로 예탁금 이용료 대비 높은 이자 수익을 받을 수 있다. 현재 발행어음형 CMA 금리는 세전 연 3.70% 수준이다.

이홍구 KB증권 WM영업총괄본부장은 "앞으로도 KB증권만의 혁신적인 서비스와 시황에 부합하는 적극적인 상품 공급 및 차별화된 상품을 통해 최적의 투자 솔루션을 제공하는 증권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B증권 #발행어음 #잔고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