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전자, ’2023 AHR 엑스포’서 고효율 공조 솔루션으로 북미 시장 공략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6일부터 8일(현지시간)까지 미국 애틀랜타에서 미국 난방냉동공조학회(ASHRAE: American Society of Heating, Refrigerating and Air-Conditioning Engineers) 주최로 개최되는 북미 최대 공조전시회 ‘AHR 엑스포(The International Air-Conditioning, Heating, Refrigerating Exposition)’에 약 330㎡(약 100평) 규모의 전시장을 마련하고 고효율 공조 솔루션을 대거 선보이며 북미 공조시장을 적극 공략한다고 6일 밝혔다.

전시장에서는 상업용 공조 신규 솔루션과 시스템에어컨 신제품, 벽걸이형·카세트형(천장형 실내기)의 다양한 친환경 무풍에어컨 라인업을 만나볼 수 있다.

이 중 ‘DVM 하이드로 유닛(DVM Hydro Unit)’은 시스템에어컨인 DVM 실외기에 연결하면 냉·난방뿐 아니라 최대 80℃의 온수 공급까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냉난방에 사용하는 냉매를 이용해 온수를 만들 수 있어 효율적이며, 전기로 동작해 기존 연료를 사용하는 보일러 대비 사용자들의 부담을 줄여준다.

삼성전자는 냉난방 성능과 인공지능(AI) 기능을 강화한 고효율 시스템에어컨 ‘DVM S2 맥스 히트(Max Heat)’ 제품도 전시했다.

영하 25℃의 극한에서도 난방 성능을 100% 구현하는데, 열교환기의 면적을 확대하고, 풍량을 늘린 팬을 적용해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했다.

또한, 대용량 압축기 적용을 통해 최대 냉방 용량을 늘리고, 새로운 MCU (Mode Change Unit: 냉매 흐름 방향을 제어하는 장치)를 개발해 연결 가능한 실내기 대수도 기존 6대에서 12대로 확대했다. 외부에 설치된 실외기의 상태와 냉방 패턴을 학습해 기존 대비 약 20% 빠르게 냉방하는 ‘AI 쾌속냉방 제어’도 적용됐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는 벽걸이형과 1Way·4Way 카세트형 무풍에어컨 라인업도 소개한다.

특히, 벽걸이형 무풍에어컨은 친환경 기능을 강화했다.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의 ‘AI 절약 모드’를 새로 적용해 최대 20% 에너지를 절감해준다.

또한, 미세먼지까지 제거해주는 PM 1.0 필터를 적용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으며, 사용자의 위치나 활동량에 맞춰 직·간접 냉난방을 설정하고 실내 온도를 최적의 상태로 알아서 맞춰준다.

최영준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전자는 차별화된 무풍 공조 솔루션으로 상업용 공조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스마트싱스를 통한 에너지 절감 솔루션을 확대 적용하고, 혁신적인 고효율 제품을 선보이며 북미 공조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AHR 엑스포 2023 #친환경 공조 솔루션 #상업용 #가정용

삼성전자가 6일부터 8일까지(현지시간) 미국 애틀란타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공조전시회 ‘AHR 엑스포’에 참가해 다양한 친환경 공조 솔루션을 선보인다. 삼성전자 직원들이 전시장에서 다양한 상업용·가정용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사진=삼성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