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종근당, 'ADC 기술' 도입-차세대 항암제 개발 나선다네덜란드 시나픽스와 기술 도입 계약 체결

[테크홀릭] 종근당이 항체-약물 접합체(Antibody drug conjugate·ADC) 항암제 신약 개발에 나선다.

종근당은 지난 3일 네덜란드의 생명공학기업 시나픽스(Synaffix B.V)와 계약금과 개발·허가·판매 성공 시 지급하는 마일스톤(단계별 기술료)을 포함해 약 1억3200만 달러(약 1650억원) 규모의 항체-약물 접합체 기술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상업화 이후 판매에 대한 단계별 로열티는 별도로 책정된다.

이번 계약으로 종근당은 시나픽스의 ADC 기술 3종(GlycoConnect, HydraSpace, toxSYN)의 사용권리를 확보해 ADC 항암제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ADC는 암세포와 선택적으로 결합하는 항체에 강력한 화학독성 항암제(페이로드)를 결합해 유도미사일처럼 암세포를 사멸시키는 치료제다. 특정 세포의 특정 단백질 혹은 수용체에 결합해서 항체에 접합된 약물을 세포 안으로 들어가게 함으로써 다른 세포에는 해를 주지 않고 특정 세포만을 공격한다. 기존 화학항암제의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어 많은 국내외 제약사가 개발에 뛰어들었다.

시나픽스의 기술은 정확한 숫자의 약물을 정확한 항체 위치에 접합시키는 위치 특이적 결합방법을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기술이다. 항체 변형없이 ADC로 적용할 수 있어 기존 ADC보다 우수한 효능을 가지면서 독성으로부터 안전하다고 했다.

종근당은 2019년부터 시나픽스와 ADC 공동 연구를 진행해왔다. 또 자체적으로 생물정보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한 ADC 후보 발굴 모델을 정립하는 등 ADC 기반 차세대 항암제 개발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종근당 김영주 대표는 “종근당은 소세포폐암 신약 캄토벨을 비롯해 항암 이중항체 CKD-702 등 다양한 항암제 개발을 통해 전문성과 노하우를 구축하고 있다”며 “이번 시나픽스와의 계약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차세대 항암제 개발에 속도를 높일 것이다”고 말했다.

시나픽스의 최고경영자인 피터 반 데 산데는 “앞으로 종근당이 환자들에게 필요한 혁신적인 항암제를 개발할 수 있도록 긴밀하고 장기적인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종근당 #항암제 #시나픽스 #ADC 기술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