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신한카드, 지난해 ESG 분야 이용금액 20조원 넘어

[테크홀릭] 신한카드(사장 문동권)는 신한금융그룹의 미션인 ‘미래를 함께하는 따뜻한 금융’을 바탕으로 금융 본업에 기반한 ESG 경영을 추진해 작년 한 해 동안 카드 본업과 연계해 △친환경 △사회적 약자 배려 △정부 정책 지원 등의 영역에서 발생한 카드 결제 금액 및 대출액 등 ‘ESG 관련 이용금액’이 21조원을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
 
ESG 관련 2022년 카드 결제 금액은 약 17.6조원으로 2021년 동기 대비 약 6% 증가했으며, 이는 2022년 신한카드 카드 결제 금액의 약 11.1% 규모다.
 
‘정부 정책 지원’ 관점에서 신용 0.5%, 체크 0.25%의 우대수수료가 적용되는 영세가맹점 매출이 약 15.5조로 집계됐다. ‘친환경’ 영역의 대중교통 및 전기차 충전 관련 결제 금액이 약 0.96조, ‘사회적 약자 배려’를 위한 각종 공공사업 영역 결제 금액이 약 1.12조 발생했다.
 
ESG 관련 2022년 대출액 역시 약 2.9조원으로 2021년 동기 대비 약 94% 증가했으며, 2022년 대출액의 약 9.8%를 차지한다.
 
중금리대출 및 사업자 대출 약 2.24조, 친환경 차량 및 충전 관련 대출 약 0.34조, 임대 보증금 대출 약 0.3조 등이 이에 해당한다.
 
한편, 신한카드는 자사의 장점인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활용한 공공지원 사업도 강화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카드 소비 빅데이터를 활용한 경기 동향 파악 및 정책 대응 지원 컨설팅 사업’으로 지자체와 연계해 지역 내 상권 활성화를 위한 소비 동향 분석 자료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올해부터 전체 이용금액에서 ESG 관련 항목을 재분류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상생 관점에서 지속해서 실적을 관리할 방침이며, 앞으로도 그룹의 ESG 경영 슬로건인 ‘멋진 세상을 향한 올바른 실천’을 기반으로 △공공사업 참여 △친환경 이용금액 확대 △정부 정책 지원 강화 등을 통해 ESG 경영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카드 #ESG #친환경 #사회적 약자 배려 #정부 정책 지원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